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롱한 빛깔의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이 일본에서 돌아왔다
 영롱한 빛깔의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이 일본에서 돌아왔다
ⓒ 문화재청

관련사진보기

 
청자·불화와 함께 고려시대 예술의 3대 정수로 꼽히는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이 일본에서 돌아왔다.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지난 2일 "국내에 한 점도 없었던 고려 '나전합'을 지난해 12월 일본 개인 수집가에게 구입했다"라면서 실물을 공개했다.

이번에 환수된 '나전합'은 길이 10cm 남짓에 무게는 50g다. 문화재청은 "영롱하게 빛나는 전복 패와 온화한 색감의 바다거북의 등껍질과 금속선을 이용한 치밀한 장식 등 고려 나전칠기 특유의 격조 높은 아름다움이 고스란히 반영된 수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뚜껑과 몸체에 반복되는 주요 무늬는 국화와 넝쿨무늬로, 손끝으로 집기 어려울 정도로 매우 작게 오려진 나전이 빈틈없이 빼곡하게 배치돼 유려한 무늬를 만들어내고 있다"라고 부연했다.

"뚜껑 가운데의 큰 꽃무늬와 국화의 꽃술에는 고려 나전칠기를 대표하는 특징 중 하나인 대모복채법(玳瑁伏彩法)이 사용됐으며, 뚜껑 테두리는 연주문(連珠文)으로 촘촘히 장식됐다. 또한, 금속선으로 넝쿨 줄기를 표현하고 두 줄을 꼬아 기물의 외곽선을 장식하는 등 다양한 문양 요소가 조화롭고 품격 있게 어우러져 있다." - 문화재청 보도자료
 
 고려 중기 송나라 사신으로 고려에 왔던 서긍은 ‘고려도경(高麗圖經)’에서 ‘극히 정교하고 솜씨가 세밀하여 가히 귀하다’라고 극찬했다
 고려 중기 송나라 사신으로 고려에 왔던 서긍은 ‘고려도경(高麗圖經)’에서 ‘극히 정교하고 솜씨가 세밀하여 가히 귀하다’라고 극찬했다
ⓒ 문화재청

관련사진보기

 
문화재청은 "이번에 돌아온 나전합은 하나의 큰 합 속에 여러 개 작은 합이 들어간 형태인 모자합(母子盒) 속에 들어있는 자합(子盒) 중 하나"라면서 "전 세계에 단 3점만이 온전한 형태로 전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미국 메트로폴리탄 미술관과 일본 교토의 사찰 게이슌인(桂春院) 소장품 그리고 이번에 돌아온 일본의 개인 수집가가 가지고 있었던 소장품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환수는 문화재청의 위임을 받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최응천)이 그동안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심도 있는 전략을 수립하고 소장자와의 협상에 임하여 이뤄낸 값진 성과"라고 평가했다. 또한 "고려 나전칠기 생산국인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자합 형태의 '나전합'을 보유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이번 환수는 더욱 의미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고려 나전칠기는 고려 중기 송나라 사신으로 고려에 왔던 서긍이 '고려도경'(高麗圖經)에서 "극히 정교하고 솜씨가 세밀하여 가히 귀하다"라고 극찬했을 정도다. 고려청자, 고려불화와 함께 고려를 대표하는 최고의 미술공예품으로 손꼽혀 왔다.
 
 이번에 환수된 ‘나전합’은 길이 10㎝ 남짓에 무게는 50g의 크기다
 이번에 환수된 ‘나전합’은 길이 10㎝ 남짓에 무게는 50g의 크기다
ⓒ 문화재청

관련사진보기

 
고려 나전칠기는 워낙 정교하고 아름다워서 외국의 왕실 선물로 인기가 좋았고 당시 일본의 사찰에서 많이 수입해 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고려 나전칠기는 전 세계에 불과 20여 점만이 그 존재를 확인할 수 있으며, 대부분은 미국과 일본의 주요 박물관에 소장돼 있다.

우리나라는 온전한 형태의 고려 나전칠기 유물을 단 2점만 보유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돌아온 나전합이 추가돼 총 3점을 소장하게 됐다.

이번에 환수한 나전합은 지난 2006년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 특별전 '나전칠기-천년을 이어온 빛'에서 최초로 공개된 바 있다. 이번에 환수되면서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이관되어 올해 하반기에 국립중앙박물관의 특별전 '고대의 빛깔, 옻칠'(2020년 12월 22일~2021년 3월 7일)에서 온전한 우리의 것으로 14년 만에 다시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성공 사례를 계기로 앞으로도 중요문화재 발굴‧환수에 힘쓰고,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망을 구축하여 환수부터 연구‧전시 등 활용까지 유기적으로 진행하여 우리 국민의 소중한 문화유산의 체험 기회를 확대하고자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동문화재단 문화재 돌봄사업단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