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지난달 5일 태안해경에서 열린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의 중간 수사부리핑 모습
 지난달 5일 태안해경에서 열린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의 중간 수사부리핑 모습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태안 밀입국 사건과 관련 중국인 2명이 추가로 검거됐다. 이로써 태안해경 수사대는 지난 4월, 5월, 6월 잇달아 발생한 태안밀입국 사건의 용의자 19명 중 14명을 검거했다.

1일 오전 출입국 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거된 용의자 2명이 대전지방법원 서산지원에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관계기관에 따르면 태안해양경찰서(서장 윤태연) 수사대는 지난 6월 29일 전남 목포에서 용의자 중국인 왕아무개(30)씨 등 2명을 긴급 체포했다. 이후 이들을 태안해경으로 압송, 태안 밀입국 사건의 용의자임을 확인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후 태안해경은 나머지 5명에 대한 검거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번에 검거된 왕아무개씨는 지난 2011년부터 2019년까지 국내에 체류했으며 또 다른 검거자 왕아무개씨와 친구 사이로 알려졌다.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은 오후에 집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