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대전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27일 오후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특히, 이들 중 2명이 충남대병원 응급실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 되어 응급실이 전면 폐쇄 조치됐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현재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4명(106번~109번)이 발생했다.

106번 확진자는 이날 오전 발생한 105번 확진자(30대 남성, 동구 판암동)의 아들(2세)로, 무증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107번 확진자는 대덕구 송촌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으로, 105번 확진자의 직장동료다. 이 확진자 역시 무증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108번 확진자는 서구 내동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이고, 109번 확진자는 30대 남성이다. 이들은 지난 26일 오후 10시 18분부터 11시 5분까지 충남대병원 응급실을 방문한 폐렴환자의 가족들이다. 이들의 감염경로는 역학 조사 중이다.

대전시는 충남대병원 응급실에 대해 긴급 방역 소독을 실시한 뒤, 전면 폐쇄했으며, 28일 오후 6시 이후 진료를 재개할 예정이다.

또한 병원 응급실에서 접촉한 환자 및 근무자 27명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한 후 병원에서 격리 중이다.

대전시는 발생 장소가 대형 병원임에 따라 상황을 엄중하게 판단하고 예의주시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는 28일 오전 허태정 대전시장 주재로 긴급 대책 회의를 개최한 후 브리핑을 통해 자세한 감염경로와 이동 동선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