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데이비드 헬비 국방부 인도태평양안보차관보 대행  데이비드 헬비 국방부 인도태평양안보차관보 대행
▲ 데이비드 헬비 국방부 인도태평양안보차관보 대행  데이비드 헬비 국방부 인도태평양안보차관보 대행
ⓒ EPA/JEON HEON-KYUN

관련사진보기

미국 국방부 고위 당국자가 최근 북한의 강경 도발을 비판했다.

AFP,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각) 데이비드 헬비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차관보 대행은 브리핑에서 "북한이 최근 이례적인 위협(extraordinary threat)을 가하고 있다"라며 "지속적인 경계가 요구된다"라고 밝혔다.

헬비 차관보 대행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 "앞으로 며칠 혹은 몇 주 안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를 알 수 없다"라며 "그러나 우린 어떤  위협과 도발에도 경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 연합군사훈련 재개나 전략자산을 전개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성급하게 앞서가지 않을 것"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다만 "우리가 동맹국인 한국과 끊임없이 논의하는(constantly talking) 것들 가운데 하나"라며 "이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우리의 이익과 안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헬비 차관보 대행은 주독 미군에 이어 주한 미군도 감축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미래의 어떤 결정에 대해서도 가정하고 싶지 않다"라며 "단지 (미군의 해외 주둔이) 우리의 전략과 일치하도록 보장하기 위해 전력 태세를 지속해서 살펴보고 있다고 말하겠다"라고 답했다.

또한 북한을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하는 것 관련해 "미국을 넘어 인도·태평양 지역, 그리고 다른 많은 나라가 공유하는 목표"라며 "북한의 최근 레토릭과 행동도 이를 단념시키지 못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방부의 역할이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돕는 것"이라며 "항상 뛰어나고 효과적인 병력을 유지하는 것이 FFVD를 위한 우리의 기여 중 하나"라고 밝혔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