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검언유착'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 부근 동아일보 사옥 내 채널A 본사 압수수색에 나섰다. 압수수색이 진행중인 가운데 조선-동아 폐간을 위해 농성중인 시민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검언유착"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이 4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 부근 동아일보 사옥 내 채널A 본사 압수수색에 나섰다. 압수수색이 진행중인 가운데 조선-동아 폐간을 위해 농성중인 시민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검찰-채널A 유착 의혹의 당사자인 A 검사장은 "저는 피해자입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언론 보도 이후 첫 공식입장이다. 그는 또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수사팀이 자신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한 것을 두고 "정당성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라고 했다. 

지난 3월 MBC는 검찰-채널A 유착 의혹을 처음 보도했다. 채널A 법조팀 이아무개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의 지인 지아무개씨를 상대로 취재하는 과정에 A검사장이 관련됐는지 두고 논란이 일었다. 4월 7일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은 채널A 기자와 A검사장을 형법 제283조(협박) 위반 등으로 고발했다.

채널A 진상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이아무개 기자와 A검사장이 여러 차례 통화한 것은 사실이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1부는 이아무개 기자 휴대전화를 확보했고, 16일에는 A검사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이 17일 오후 A검사장 휴대전화 압수수색 사실을 취재진에 밝히자, A검사장의 변호인 김종필 변호사(법무법인 율우)는 A검사장의 입장문을 취재진에 전했다.

A검사장은 입장문에서 "공직자로서, 작년 하반기 이후 계속된 부당한 공격들을 일체의 대응 없이 묵묵히 견뎌왔으나, 지금 이 상황에서는 불필요한 오해를 없애기 위해 입장을 말씀드려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그는 "녹취록상 기자와 소위 '제보자'간의 대화에서 언급되는 내용의 발언을 하거나 취재에 관여한 사실이 없을 뿐 아니라 어떤 형태로든 기자와 신라젠 수사팀을 연결시켜주거나 수사에 관여한 사실도 전혀 없다"라고 전했다.

그는 "기자가 제 이름을 도용한 것으로 보이고, 저는 그 피해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 수사팀이 자신의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한 것을 두고 "그 정당성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A검사장을 고발한 신미희 민언련 사무처장은 "지금까지 나온 자료에 따르면 A검사장이 피해자라고 보기 어렵다"면서 "채널A 진상조사보고서가 거짓인지, A검사장이 거짓말하는 것인지는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A검사장의 입장문 전문이다.

《채널A 기자 관련 수사에 대한 입장》

공직자로서, 작년 하반기 이후 계속된 부당한 공격들을 일체의 대응 없이 묵묵히 견뎌왔으나, 지금 이 상황에서는 불필요한 오해를 없애기 위해 입장을 말씀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녹취록상 기자와 소위 '제보자'간의 대화에서 언급되는 내용의 발언을 하거나 취재에 관여한 사실이 없을 뿐 아니라 어떤 형태로든 기자와 신라젠 수사팀을 연결시켜주거나 수사에 관여한 사실도 전혀 없습니다.

최근 수사결과 발표에 의하더라도 애초부터 신라젠 수사팀에서 이모씨의 로비 여부에 대해 수사할 계획도 없었고, 수사한 사실조차 없었던 것은 명확합니다.

언론보도 내용, 녹취록 전문 등 여러 정황을 종합하면, 있지도 않은 '여야 5명 로비 장부'를 미끼로 저를 끌어들이려는 사전 계획에 넘어간 기자가 제 이름을 도용한 것으로 보이고, 저는 그 피해자입니다.

어떤 검사도 기자에게 '수감자에게 나를 팔아라'고 하면서 제보를 압박하지 않습니다. 현 정부 인사에 대한 타청의 비리 수사를 서울 요직으로 다시 재기하기 위한 '동아줄'로 생각했다는 것은 상식에 반합니다.

중앙지검 수사팀이 제 휴대전화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실행한데 대하여, 그 정당성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합니다.

공직자로서, 그 동안 법률적 대응이나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으나, 이제부터는 저에 대해 객관적 근거 없이 제기되는 명예훼손 등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음을 말씀드립니다.

편향되지 않는 공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이 규명되기를 바랍니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법조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