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4.15총선에서 부산 남구을에 출마했던 이언주 전 의원. 자료사진
 지난 4.15총선에서 부산 남구을에 출마했던 이언주 전 의원. 자료사진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관련 미래통합당 소속 여성 정치인들이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오거돈 성추행 진상조사위원장'인 김미애(해운대을) 통합당 의원의 비판 입장 발표에 이어 이언주 전 통합당 의원도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경찰·검찰의 수사와 법원의 결정에 대한 노골적인 불만을 표시했다(관련기사: 오거돈 사전구속영장 기각에 여성단체·정치권 반발).

김미애 이어 이언주도 "오거돈 영장 기각 비판"

이언주 전 의원은 지난 3일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여성들을 우습게 보다못해 아예 대놓고 비웃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부산지법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오 전 시장에 대한 영장 청구가 기각된 다음 날이었다. 법원은 '사안의 중대성'을 언급했지만,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며 검·경의 사전구속영장 청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 전 의원은 "말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발끈했다. 그는 법원의 기각 판단에 대해 "장난치느냐. 뭐가 (증거) 확보가 되었느냐. 언제부터 우리나라가 불구속 수사원칙에 충실했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영장을 기각한 판사가 비상식적이던지 영장을 청구한 수사기관이 시늉만 했던지 둘 중 하나"라고 싸잡아 비난했다.

이 전 의원은 화살을 청와대로 돌리기도 했다. 그는 오 전 시장을 둘러싼 다른 의혹까지 언급하며 "성추행을 은폐하기 위해 조직적으로 움직였고, 선거 전 터질까 청와대가 개입했단 의혹이 있다" 등의 주장을 펼쳤다.

이 전 의원의 요구는 결국 '영장 재청구'로 모아졌다. 그는 "즉각 보완해 영장을 재청구하지 않는다면 당연히 의심할 것"이라며 "오 전 시장 재임 시 성추행뿐만 아니라 각종 직권남용, 사건 은폐에 연루된 사람들을 모조리 조사해서 엄히 처벌해야 한다"고 했다. 또 "이러한 일벌백계로 공직사회 기강, 권위적이고 남성중심적인 문화를 대대적으로 혁신해야 한다"고 밝혔다.

통합당 김미애 의원의 목소리도 크게 다르지 않다. 김 의원도 같은 날 "추악한 성범죄 근절을 위한 각성을 촉구한다"는 입장문을 언론에 보냈다.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을 "중대한 권력형 성범죄"로 규정한 그는 "(오 전 시장 측의) 해괴한 논리와 잠적 등 도주 우려 가능성을 고려할 때 구속요건에 충분히 부합함에도 영장을 기각한 것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고 법원의 판단에 반박했다.

김 의원은 "신속한 보강수사를 통한 영장 재청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법원이 성범죄 근절을 위한 전향적인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여성 정치인 외에도 지역의 여성단체가 잇달아 기자회견, 성명서 등을 통해 "오거돈 전 시장 구속수사"를 촉구하고 있어 이러한 목소리가 향후 수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이를 의식한 듯 경찰은 영장기각 직후 공개 입장을 내는 등 거듭 엄정한 수사를 강조하고 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