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태안 해경으로 압송된 보트 밀입국 용의자.
 태안 해경으로 압송된 보트 밀입국 용의자.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충남 태안군 소원면 의항리 논골해변으로 불법 밀입국을 한 것으로 드러난 중국인 A씨(43)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대전지방법원 서산지원은 29일 오후 5시께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출입국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1일 일행 7명과 함께 중국 산둥성 위하에서 출발해 태안 의항리 해변으로 모터보트를 이용 밀입국한 혐의로 체포됐다. 

태안해경 관계자는 "밀입국수사전담팀은 현재 전남 목포지역 일원에서 나머지 용의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탐문수사를 펼치고 있다"며 "성과가 있어 조만간 이들에 대한 검거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