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28일 폐쇄한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쿠팡 고양 물류센터 전경.
 28일 폐쇄한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쿠팡 고양 물류센터 전경.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쿠팡의 고양 물류센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25일 부천 물류센터에 처음 확진자가 발견된 지 3일 만이다.

쿠팡은 28일 경기도 고양시 원흥동에 위치한 물류센터에서 사무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날 오전 물류센터를 전체 폐쇄하고 방역당국과 함께 필요한 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쿠팡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은 해당 직원은 지난 26일 고양 물류센터에 마지막으로 출근했고, 같은 날 오후 발열 증세로 코로나 검사를 받았으며 27일 확진 판정을 받고 28일 오전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은 해당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즉시 해당 직원과 접촉한 직원들을 귀가 및 자가격리 조치했다.

쿠팡쪽 관계자는 이날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코로나 사태 이후 모든 물류센터와 배송센터를 대상으로 최대한의 방역 조치를 취해왔다"며 "매일 2회 전문 소독 방역을 했고 전직원은 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근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고양 물류센터 내에 있던 상품은 어떻게 할 예정인가'라는 질문에는 "신선식품의 경우 모든 제품이 포장이 된 상태로 입고되기 때문에 직원이 제품과 접촉하는 일은 없다"고 답했다.
 
  28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쿠팡 고양 물류센터 입구에서 보안 요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8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쿠팡 고양 물류센터 입구에서 보안 요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온라인 유통업체 물류센터발 코로나19 확산세가 쉽게 수그러들지는 미지수다.

고양 물류센터는 부천 물류센터와 마찬가지로 배달의 허브(HUB)인 대형물류센터 가운데 하나다. 1300명이 근무했던 부천 물류센터보다는 적지만, 이곳에도 직원 500명 가량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부천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도 69명(28일 오전 기준)으로 늘어난 상태다. 전날 36명으로 집계됐던 관련 확진자 수가 하루 새 30명 넘게 증가한 셈이다. 

쿠팡 물류센터만의 문제도 아니다. 27일에는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신선식품 배달업체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마켓컬리는 송파구청으로부터 확진 결과를 전달받은 후 확진자가 근무했던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했고, 전면 방역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