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8일 오전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의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8일 오전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의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끝내 피고인으로 법정에 서게 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의 왜곡과 과장을 하나하나 반박하겠다"며 결백을 항변했다. 그는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지치지 않고 싸우겠다"고 했다.

8일 오전 9시 41분 서울중앙지방법원 청사 앞에 QM3 자동차 한 대가 도착했다. 동시에 카메라 플래시가 곳곳에서 터졌고 "조국 화이팅, 힘내라!"와 "조국 뭐하자는 거야!"라는 외침이 동시에 터져 나왔다. 검은색 정장 차림에 마스크를 쓴 조국 전 장관이 성큼성큼 포토라인 표시 앞으로 다가오자 양쪽의 목소리는 점점 더 높아졌다.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1부(재판장 김미리, 판사 차승우 서효성) 심리로 열리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첫 공판에 출석한 조 전 장관은 '피고인 조국'으로 소회를 밝혔다.

"작년 제가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후에 저를 최종 목표로 하는 검찰의 전방위적, 저인망 수사가 있었습니다. 마침내 기소까지 되었습니다. 고통스러운 시간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이유를 불문하고 국민 여러분께 송구합니다. 오늘부터 저는 법정에 출석합니다. 검찰이 왜곡하고 과장한 혐의에 대해서 사실과 법리에 따라 하나하나 반박하겠습니다. 오랜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 그렇지만 지치지 않고 싸우겠습니다."

또 "언론 여러분께 부탁드린다"며 말을 이어갔다.

"검찰의 공소 사실만을 일방적으로 받아쓰지 말아 주십시오. 그리고 오늘부터 전개되는 법정에서도 변호인의 반대 신문 내용도 충실히 보도해주길 바라마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56초간 발언을 마친 조 전 장관은 다시 성큼성큼 법원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8일 오전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의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8일 오전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의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그는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2017년 유재수 당시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의 비위 감찰을 무마했다는 혐의를 여전히 부인하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취재진은 전날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 아들이며 조 전 장관 딸 조민씨 한영외고 동기 장아무개씨가 2009년 자신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과 조민씨의 단국대 논문은 '스펙 품앗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도 물었다. 조 전 장관은 이 역시 답변을 피했다.

또 다른 피고인,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도 이날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다만 백원우 전 비서관은 기자들을 피해 법정으로 향했고, 포토라인 쪽으로 등장한 박형철 전 비서관도 취재진이 조 전 장관을 기다리는 틈에 조용히 법원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8일 오전 조국 전 장관의 감찰 무마 의혹 사건 관련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8일 오전 조국 전 장관의 감찰 무마 의혹 사건 관련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검찰은 조 전 장관 등 민정수석실 핵심 3인이 유재수 전 국장의 노무현 정부 인맥 등을 감안해 그의 비위를 눈감아줬다고 본다. 반면 조 전 장관 등은 감찰 '무마'가 아니라 정상적으로 감찰을 진행한 뒤 수사 의뢰 대신 유 전 국장의 사표를 받는 쪽으로 '종료'한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양쪽은 첫 재판부터 치열한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이날 오후 2시에는 유 전 국장 감찰 실무를 총괄한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 이인걸 변호사가 증인으로 나온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8일 오전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의 첫 공판에 출석해 오전 일정을 마친 뒤 법원을 떠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8일 오전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의 첫 공판에 출석해 오전 일정을 마친 뒤 법원을 떠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