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환자와 의료진 일부가 '코로나19' 집담 감염된 것이 확인되어 1일부터 병원 전체가 폐쇄된 경기도 의정부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직원, 환자, 보호자와 간병인 등 2천여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가 실시됐다. 주차장에 마련된 안심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대기하고 있다.
 환자와 의료진 일부가 "코로나19" 집담 감염된 것이 확인되어 1일부터 병원 전체가 폐쇄된 경기도 의정부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직원, 환자, 보호자와 간병인 등 2천여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가 실시됐다. 주차장에 마련된 안심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대기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대 의과대학은 최영기 교수 연구팀이 국립중앙의료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과 함께 동물 감염 모델을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증식·전파 과정을 검증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팀은 감염 동물모델인 페럿(Ferret·족제비의 일종)을 이용해 코로나19 감염·전파 과정을 세계 최초로 확인했다고 충북대가 설명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페럿에서는 사람 감염 때 나타나는 체온 상승, 기침 증가와 같은 호흡기 증상 등의 임상 증상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감염된 동물의 코 분비물뿐만 아니라 타액, 소변, 대변과 같은 체액 분비물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배출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된 패럿과 동거한 신규 패럿 모두가 직접 접촉 2일 만에 바이러스에 전염됐다.

연구팀은 페럿의 비강, 기도, 폐, 장에서 코로나19가 감염된 조직을 직접 관찰해 바이러스의 증식·전파 과정에 대한 연구도 진행했다.

최 교수 연구팀의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셀(Cell)지의 자매지인 '숙주와 미생물(Cell Host & Microbe)' 온라인판에 지난달 31일 게재됐다.

충북대 관계자는 "세계 최초로 실험동물을 이용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전파 연구에 성공했다"며 "연구 결과를 백신·전파방지 약제 개발 연구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