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당 최고위원을 지낸 한현택 전 대전 동구청장이 1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했다. 사진은 왼쪽 부터 이장우 대전시당위원장, 한현택 전 동구청장.
 국민의당 최고위원을 지낸 한현택 전 대전 동구청장이 1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했다. 사진은 왼쪽 부터 이장우 대전시당위원장, 한현택 전 동구청장.
ⓒ 미래통합당

관련사진보기

 
국민의당 최고위원과 대전시당위원장을 역임했던 한현택 전 대전 동구청장이 1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했다.

한 전 청장은 하루 전인 지난 달 30일 국민의당을 탈당한 뒤, 이날 미래통합당 대전시당에서 입당 기자회견을 했다.

이 자리에서 한 전 청장은 "문재인정권은 대한민국을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로 만들어 버렸다. 문재인정권이 망쳐놓은 대한민국을 다시금 희망의 나라로 만들기 위해, 구국의 신념으로 미래통합당에 입당한다"고 입당 소견을 밝혔다.

이에 대해 이장우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문재인정권의 폭정으로 인해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들이 매우 힘겨워 하는 이 시점에 어려운 결정을 해주신 한현택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님의 결정에 무한한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오늘 한 전 최고위원님의 입당으로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들의 희망의 불씨를 살리고, 문재인정권이 망쳐놓은 대한민국을 바로세우기 위해 한 전 최고위원님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 전 청장은 '미래통합당 통합으로 하나 된 대전위기 극복 선거대책위원회' 특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총선 승리를 위해 활동할 예정이다.

장철민 후보 "영입효과는 미미, 유권자 실망은 커져 우리에게 호재"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승리해 본선에 진출한 대전 동구 장철민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대전 동구 후보(자료사진).
ⓒ 장철민

관련사진보기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장철민(대전 동구) 후보는 이날 논평을 내 "오히려 구태정치를 한 번에 바꿀 기회가 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장 후보는 "한 전 청장은 국민의당 대전시당위원장으로서 국회의원 비례대표 후보까지 신청했지만, 순번에 들지 못하자 1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해 대전 선거대책위 합류를 선언했다"며 "이는 동구 주민과 국민은 보지 않고 자신의 정치적 안위만 생각하는 구태정치"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한 전 청장의 미래통합당 합류로 이번 선거가 '구태세력' 대 '개혁세력'의 한판 승부 구도가 더 명확해졌다"면서 "동구청장 선거에서 3위를 하고, 국민의당 비례후보에도 들지 못한 한 전 청장 영입의 효과는 미미한 반면, 선거를 앞둔 이합집산에 대한 유권자들의 실망이 더욱 커져 우리에게는 호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