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조한기 SNS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민주당 조한기(서산·태안) 후보가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결정과 관련해 "국회도 이번만큼은 힘을 모아 달라"면서 정부 결정을 환영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오전 열린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침을 밝혔다.

이에 따라 소득 하위 70% 가구에 대해 4인 가구 기준 100만 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받게 된다.

이같은 정부 결정에 조 후보는 이날 논평을 통해 "코로나 19로 경제적 위기를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단비 같은 소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뼈를 깎는 마음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재원의 대부분을 정부 예산 지출 구조조정을 통해 마련 하겠다고 밝혔다"면서 "'긴급재난지원금'은 신속한 지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조 후보는 "이미 서민들의 삶은 한계 상황에 다다르고 있다. 국회는 지체할 시간이 없다"며 "서민들의 삶을 구하고 대한민국 경제에 소비 촉진이라는 마중물이 절대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다시 한번 "정부의 결단을 환영하며 국회의 신속한 뒷받침"을 촉구했다.

한편 이번 코로나 19 감염병과 관련해 정부가 전체 가구의 70%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것은, 정부 수립 이후 처음 있는 일로 약 1400만 가구가 지원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