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자료사진)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자료사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 16일 오후 5시 19분]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총선 출마 공직사퇴 시한인 16일 사직하면서 그의 향후 정치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 비서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직의 변'이라는 글을 올려 "대한민국의 역사, 문재인 정부의 역사를 거듭 생각하며 이제는 다시 제 자리로 돌아간다"라며 사직 인사를 전했다(관련 기사 :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 사직... "'날치기기소'를 만나").

최 비서관의 사직은 '총선 출마'의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총선 출마 공직 사퇴 시한(16일)에 맞춰 사직한 것도 그렇지만, 총선 출사표 같은 그의 '사직의 변'이 출마를 예고하고 있다는 평가가 많다.

최 비서관은 '사직의 변'에서 '문재인 지킴이'를 자처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서" 사직했다는 설명이나 "바위처럼 굳건하게 촛불시민과 문재인 정부의 역사를 지켜내고 싶다"라는 포부 등이 그렇다.

"역사의 수레바퀴를 어떻게든 되돌리려는 집요한 음모를 마주하고도 뒷전에서 외면할 수는 없다", "앞으로도 역사와 직면할 것이며, 우리 사회의 거침없는 발전과 변화를 위해 어디서든 주어진 소임을 다할 것이다"는 등 자신의 향후 행보를 밝힌 대목에서도 총선 출마에 대한 강한 의지가 읽힌다.  

최 비서관은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창당한 '열린민주당'의 비례대표 후보로 총선에 출마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 측은 이러한 가능성을 일축하고 있지만 열린민주당 측은 "가능성이 있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이날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개인적으로 친하지만 총선 출마 부분을 논의한 적은 없다"면서도 "페북에 올린 글을 보고 최 비서관이 총선에 출마할 뜻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은 '조국을 버린 팀'이고, 우리는 '조국을 안고 싸우는 사람들'이다"라며 "만약 최 비서관이 출마한다면 자기 정당성과 정체성에 맞는 곳을 고민할 텐데 우리(열린민주당)를 노크할 것 같다"라고 최 비서관의 '열린민주당행'을 점쳤다. 

열린민주당은 지난주 당원 1000명으로부터 3명씩 비례대표 후보를 추천받았다. 이러한 절차를 거쳐 추천을 많이 받은 상위 순번(1~10번)에는 최 비서관과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 안원구 전 대구지방국세청(전 플랜다스의 계 대표),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열린민주당은 '강성 친문들'이 모인 곳인데 최 비서관은 '조국 사태'에 미온적으로 대처한 더불어민주당에 서운했을 수 있고, 더불어민주당이 이제 막 재판을 시작하는 최 비서관을 받지 않을 것이다"라고 최 비서관의 열린민주당행을 점쳤다.  

이 관계자는 "현재 여론조사에서 열린민주당이 6~8%의 지지율을 얻고 있는데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할 비례연합당이 구성되면 달라질 수도 있다"라며 "실제로는 4~5%를 얻는 데 그칠 수도 있다"라고 내다봤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