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두관 의원이 3월 16일 오후 당사에서 열린 '총선 후보자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두관 의원이 3월 16일 오후 당사에서 열린 "총선 후보자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3월 16일 오후 당사에서 '총선 후보자 필승결의대회'를 열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3월 16일 오후 당사에서 "총선 후보자 필승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4‧15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경남울산선거대책위원장인 김두관 의원은 "여기서 얻는 한 석은 수도권 다섯 석의 가치"라며 "우리가 다섯 배로 더 뛰어야 한다"고 했다.

김두관 위원장은 16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에서 열린 2020 총선 후보자 필승결의대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경남지사를 지낸 김 위원장은 이번 총선에서 '양산을'에 나선다. 김 위원장은 "총선이 오늘로 한 달 남았다. 경남을 발전시키기 위한 힘과 실력이 있는 일꾼을 뽑는 선거다"고 했다.

그는 "이번 총선은 힘을 모아 국난 극복의 날로 삼아야 한다. 국난 극복에는 전혀 관심이 없고 공포와 불안,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국난 이용세력'을 심판해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미래통합당과 보수언론도 국난 극복에 힘을 모아야 한다. 정부의 발목 잡는 일을 멈추어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선거에만 이용하려는 모습은 도리가 아니다"고 했다.

이어 "비상한 시점에는 비상한 대책이 나와야 한다. 유권자들에게 정부의 노력을 더 알려야 한다. 대한민국의 행동 하나하나가 세계의 자부심이 되는 것을 더 많이 알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모든 후보들에게 제안한다. 경남부터 '힘모아 국난극복'을 모든 홍보물에 넣자. 마스크에도 '힘모아 국난극복'이란 글자를 새겨 넣자"고 했다.

그는 "우리는 단합된 힘으로 모든 어려움을 이겨낸 국민이다"며 "첫째도, 둘째도 민생이다, 국정농단 탄핵세력에 국회권력을 넘기면 민생은 파탄난다"고 했다.

김두관 위원장은 "여기서 얻는 한 석은 수도권 다섯 석의 가치다. 우리가 다섯 배로 더 뛰어야 한다. 힘모아 국난극복"을 강조했다.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이번 총선의 의미는 문재인정부의 개혁을 어떻게 하면 안정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냐, 미래로 나아갈 것이냐 하는 굉장히 중요한 선거다"고 했다.

민 위원장은 "과거에 얽매이고, 탄핵된 세력이 반성 없이 미래를 책임지겠다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경남은 '3당합당'(1990년) 이후 일당독점의 폐해로 활력이 쇠퇴하는 정치지형이 되었다. 이번 선거는 견제와 균형, 상생을 통해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중요한 선거다"고 했다.

민주당 경남지역 총선 후보들은 결의문을 통해 "우리는 지금 두 개의 싸움에 임하고 있다. 한 편으로는 코로나19와 싸우고, 다른 한 편으로는 경제적, 사회적 위축과 싸우면서 21대 총선에 임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두 개의 싸움은 우리의 생각보다 오래 갈 수도 있다. 우리는 이 두 개의 싸움에서 이겨야 21대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반드시 이겨내겠다"고 했다.

또 후보들은 "2017년 5월 9일 우리는 촛불의 힘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었다. 2018년 그 촛불이 들불이 되어 우리는 지방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 이제는 총선 승리로 촛불혁명을 완성해야 한다"고 했다.

후보들은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 성공을 위해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경남 교체를 통해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만들겠다. 오늘 이 결의를 가슴으로 기억하며, 경남도민 여러분께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까지 경남 16개 선거구 가운데 15군데에 후보를 확정했다. '김해을'은 현재 김정호 의원과 기찬후 후보가 경선을 치르고 있다. 다음은 후보 명단.

△창원의창 김기운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민소통특별위원, △창원성산 이흥석 전 민주노총 경남본부장, △마산합포 박남현 전 문재인대통령 청와대시민사회수석실 행정관, △마산회원 하귀남 전 노무현대통령 청와대비서실 행정관, △진해 황기철 전 해군참모총장, △진주갑 정영훈 전 현대아산 상무, △진주을 한경호 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통영고성 양문석 전 방송통신위원장, △사천남해하동 황인성 전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실 수석비서관, △김해갑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 △밀양창녕의령함안 조성환 전 밀양‧창녕경찰서장, △거제 문상모 전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자문위원, △양산갑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양산을 김두관 전 경남지사, △거창함양산청합천 서필상 전 함양군수 후보.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이 3월 16일 오후 당사에서 열린 '총선 후보자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이 3월 16일 오후 당사에서 열린 "총선 후보자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황기철 총선예비후보가 3월 16일 오후 민주당 경남도당 당사에서 열린 '총선 후보자 필승결의대회'에서 결의문을 읽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황기철 총선예비후보가 3월 16일 오후 민주당 경남도당 당사에서 열린 "총선 후보자 필승결의대회"에서 결의문을 읽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3월 16일 오후 당사에서 '총선 후보자 필승결의대회'를 열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3월 16일 오후 당사에서 "총선 후보자 필승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3월 16일 오후 당사에서 '총선 후보자 필승결의대회'를 열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3월 16일 오후 당사에서 "총선 후보자 필승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