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머리 맞댄 심재철-김재원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머리를 맞대고 대화하고 있다.
▲ 머리 맞댄 심재철-김재원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머리를 맞대고 대화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핵심 인사들이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창당'을 논의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비판하던 민주당이 자가당착에 빠졌다는 지적과 함께 이번 임시국회 중에 선거법을 되돌려놓아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김재원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비례민주당 창당이 베일을 벗는 걸 보면 가증스럽기 그지없다"며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미래한국당에 가짜 정당이라며 악담을 퍼부었던 게 고작 며칠 전"이라고 꼬집었다. 

김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이) 괴물 정당 생태계를 주도하는 괴물 선거법을 만들어놓고 이제 와서 자리가 아까워 위성정당 창당을 시도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신이자 기만"이라며 "떼도둑처럼 모여, 비난하던 정당을 창당하려는 행태를 어떻게 봐야 하냐"고 되물었다. "국가 선거 체계를 혼탁하게 한 데 대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는 말도 덧붙였다.

'비례민주당 창당 모의' 보도에 여당 향한 맹비난 쏟아낸 통합당

<중앙일보>는 지난 26일 민주당의 핵심 인사 5명이 서울 마포구에 있는 한 음식점에서 만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창당'을 모의했다고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이인영 원내대표와 윤호중 사무총장, 전해철 당 대표 특보단장, 홍영표·김종민 의원 등 5명은 당 주도 비례 정당 창당과 타 정당과의 연대를 두고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자리에 있던 이인영 원내대표는 연대 대상을 제한하며 "정의당이나 민생당이랑 같이하는 순간, ×물에서 같이 뒹구는 것"이라고 해당 매체는 보도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이 황교안 통합당 대표를 고발한 사실과 관련해 "(해당 고발은) 무고죄임에 틀림없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사법부에 당부한다"며 "(황 대표가) 재판 받게 된 원인은 민주당의 괴물 선거법 날치기 처리 시도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본인들이 이런 짓을 하고 있으니 모든 정황을 판단해 재판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실제로 민주당은 지난 3일 당원들에게 미래한국당 이적을 강요한 혐의로 황교안 대표를 고발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당시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을 통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회피하려는 목적으로 특정 정당의 인위적인 조직을 만들어 국민들로 하여금 혼란을 일으키게 한 부분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 또한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당 비례 정당을 가짜 정당이라고 왜곡하더니, 결국 자신들이 가짜를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다"며 "그야말로 자가당착"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도 '민주당이 비례정당 창당을 추진하면 어떻게 할 계획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검토해보겠다"고만 답했다.

송언석 "지금이라도 선거법 다시 바꾸자"

이날 회의에 참석한 송언석 의원은 지금이라도 선거법을 다시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의원은 "5인 회동 당시 이들은 선거구 자체가 잘못됐다고 인정하기도 했다"며 "(회동에서는) '애초에 선거법을 이렇게 해선 안 된다'는 말도 나왔다"고 지적했다.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해당 발언은 전해철 특보단장의 입에서 나왔다. 보도에 따르면 전 특보단장은 아쉬움을 토로하며 "(전체 비례대표 47석 중) 17석(병립형)과 30석(연동형)도 안 되는 거였고, (연동형) 비율을 더 낮췄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또다른 참석자는 "그때는 공수처가 걸려 있는데 어떻게 할 수 없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의원은 해당 내용을 가리켜 "결국 지난번 4+1 불법 결사체로 (준연동형비례대표제를) 날치기 통과시킨 건 공수처를 위해서였고, (준연동형비례대표제는) 정의당 등 소수 야당을 끌어들이기 위한 유인책에 불과했던 것"이라며 "목적을 달성한 여당은 이제와 정의당을 팽하려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더해 "이렇게 될 것 같았으면 진작에 왜 선거법 날치기를 했냐"며 "아직 2월 임시국회가 진행 중이니 지금이라도 선거법을 다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앙일보> 보도가 논란이 되자 윤호중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5명의 의원들이 저녁 식사를 함께한 건 사실"이라면서 "(통합당이) 정치개혁을 무산시키고 자당의 의석 욕심을 위해 민심을 도둑질하는 행위를 좌시할수 없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당은 통합당과 같은, 민심을 거역하는 범죄 행위를 저질러서는 안 된다고 의견을 모았다"며 "국민을 믿고 가자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댓글3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