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동성로 한 점포에 마스크와 손세정제가 품절이라는 내용의 글귀가 적혀 있다.
 동성로 한 점포에 마스크와 손세정제가 품절이라는 내용의 글귀가 적혀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이 일부 지역에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민간 영역에서 취약계층에 대한 마스크와 손소독제 기부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하 중수본)가 오늘(22일) 오전 11시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중수본 김강립 부본부장에 따르면 애경산업·동서식품(주)·GS아울렛·모다아울렛 등의 기업과 개인 기부자가 마스크 70만 개를 포함한 약 30억 원을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취약계층 지원을 목적으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또 신한은행에서 마스크 6만 개, 관세청에서 마스크 약 7천 개를 식품과 생활용품을 기부받아 저소득층에게 지원하는 복지사업인 푸드뱅크에 기부했다.

기부된 마스크와 현금은 푸드뱅크, 노인복지관, 지역아동센터 등을 통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한편, 중수본은 매점매석 행위 단속으로 적발된 보건용 마스크 221만개 중 100만개를 대구‧경북 등 민간시장으로 우선 공급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