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나란히 참석한 황교안-심재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나란히 참석한 황교안-심재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총선 후 21대 국회가 꾸려지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사건'과 관련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연루된 정황이 포착되면 탄핵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10일 오전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심 원내대표는 "공소장에 따르면, 박형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은 해당 사건이 선거 공작 부패라는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말하며 지난 7일 <동아일보>가 공개한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의 공소장을 읊었다.

그는 "오죽하면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소속 권경애 변호사도 해당 사건을 '선거 범죄'라고 가리켰겠냐"고도 덧붙였다.

권경애 변호사는 지난 9일 자신의 SNS에 "(검찰) 공소장 내용은 대통령의 명백한 탄핵 사유이고 형사처벌 사안"이라고 적었다. 권 변호사는 또 "공소장에 기재된 범죄사실만 보면 1992년에 초원복집회동은 발톱의 때도 못 된다, 수사 조작 상태는 이승만 시절 정치 권력에 맘먹는다"고 주장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취임사에서 주요 사안에 한해 언론에 직접 브리핑하겠다고 말한 적 있다"며 "자신이 한 말을 지켜라, 대통령이 실토하지 않는다면 총선 후 곧바로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과정에서 대통령의 연루 정황이 나온다면 대통령 탄핵도 추진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추미애 장관은 공소장을 감추기 위해 발버둥쳤는데 이는 국회법 위반"이라며 "오늘 추 장관을 형사 고발하고,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도 발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고위 참석한 정미경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오른쪽)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최고위 참석한 정미경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오른쪽)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같은 자리에 있던 정미경 최고위원은  "청와대를 송철호 선거캠프로 만든 사람은 누구일까요, 임종석일까요?"라고 되물으며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고 답했다. 정 최고위원은 심재철 원내대표가 '대통령 탄핵'을 언급한 것과 관련 "대통령이 특검을 가고, 탄핵되기 이전에 스스로 자리에서 내려오셔야 하는 거 아니겠냐"고 비꼬기도 했다.

한편 한국당과의 통합을 앞두고 있는 새로운보수당 당대표단회의도 이날 "대통령이 (해당 사건과 관련해) 답을 내놓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유의동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공소장을 보면 대통령이 몰랐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대통령이 모르는 새 범행이 진행되었다면 문 대통령은 허울뿐이고, 뒤에 숨은 권력자가 있다는 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유 책임대표는 "이번에 기소된 13명 피의자에 대한 법의 심판은 엄정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범죄를 일으킨 핵심이 누구인지, 그 몸통을 밝혀내려는 노력이 반드시 수행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