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부산지부 김진주 지부장이 16일 부산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중당으로 ‘부산 사하을’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다고 선언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부산지부 김진주 지부장이 16일 부산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중당으로 ‘부산 사하을’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다고 선언했다.
ⓒ 민중당

관련사진보기

 
학교에서 밥 짓는 여성노동자가 국회의원에 도전한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부산지부 김진주 지부장이 민중당으로 '부산 사하을'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다.

김진주 예비후보는 16일 부산광역시의회 브리핑실에서 출마선언했다. 김 후보는 초등학교 급식실에서 근무한 학교비정규직 여성노동자다.

이날 함께 한 노동자와 당원들은 "국민의 국회, 노동자가 가장 절박하다. 국민의 국회 건설하자", "국회의원 특권 폐지, 노동자민중이 국회를 통제하자", "노동자가 앞장서서 썩은국회 갈아엎자"고 외쳤다.

김진주 예비후보는 "삭발과 노숙농성, 단식, 총파업. 많은 투쟁을 거쳐 오며, 정치인들을 찾아가기도 했지만 결국은 모두 외면당했다"고 했다.

이어 "차가운 겨울바람에 눈물을 훔치고, 이를 악물며 그때 결심했다. 그래, 우리도 더 이상 우리를 대변해줄 정치인, 정당 찾아다니지 말고, 우리가 직접 당도 만들고, 우리 노동자들이 직접 정치하자고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국민을 무시하고, 노동자들 눈물 흘리게 하는 제멋대로인 국회를 이제 국민이, 우리 노동자들이 통제해야 한다"며 "국민 위에, 노동자 위에 군림하는 국회, 저들의 정치권력이 우리의 삶을 규제해온 정치시대는 이제 끝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부터 우리 노동자들, 우리 국민이 모든 것을 통제하는 직접정치 시대로 향하자"며 "국민 무시국회, 썩은 국회, 특혜 국회가 아니라, 국민의 국회, 노동자들의 국회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부산지부 김진주 지부장이 16일 부산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중당으로 ‘부산 사하을’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다고 선언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부산지부 김진주 지부장이 16일 부산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중당으로 ‘부산 사하을’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다고 선언했다.
ⓒ 민중당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