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황교안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일 오전 창원대학교 종합교육관에서 '신년인사화'를 열었다.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황교안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일 오전 창원대학교 종합교육관에서 "신년인사화"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김태호‧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향해 '험지 출마'를 바라는 뜻을 밝혔지만, 김 전 지사는 다른 입장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대표는 10일 창원대학교 종합교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신년인사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물음에 답했다.

김태호 전 지사는 고향(거창)인 거창함양산청합천에 예비후보 등록해 뛰고 있으며, 홍준표 전 지사는 고향(창녕)을 포함하는 밀양창녕의령함안 내지 대구에 출마를 희망하고 있다.

기자들이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는 고향 출마를 원한다"고 하자, 황교안 대표는 "어려운 총선에서 전략적 요충지로 많이 진출해 전체적으로 우리 당이 승리하는데 이바지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김‧홍 전 지사에 대해 "당에 많이 기여하는 분들이고 우리가 많이 아끼고 존경하는 자원"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지난 3일 "올해 총선에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태호 전 지사는 이날 오후 <오마이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오늘 서울에 일이 있어 신년인사회에서 참석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김 전 지사는 "굉장히 과업이 무겁다. 당도 어렵고 나라도 아슬아슬한데, 걱정이 많다. 걱정을 행동으로 나타내는데는 시기나 방법은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미 페이스북을 통해 "입당 1년도 안 된 사람이 험지 출마 선언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지 그게 무슨 큰 희생이라고 다른 사람들까지 끌고 들어가나"라며 밝힌 적이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