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준비사무실에 첫 출근을 하고 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준비사무실에 첫 출근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금일 오전 7시경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재가했다"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임기는 금일 00시부터 시작되었다"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19년 10월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한 지 80일 만에 법무부 장관의 공백이 해소됐다. 다만 추미애 장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회에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하지 않고 임명되는 23번째 장관으로 기록됐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19년 12월 31일 추미애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하면서 그 기한을 1일까지 정한 바 있다. 국회가 이날 오전 0시까지 재송부를 하지 않자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추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30분 청와대에서 추미애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지난 2019년 12월 3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이 통과되고, 추미애 장관이 이날 공식 임명됨에 따라 향후 검찰개혁이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추 장관은 지난 2019년 12월 30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검찰개혁 완성에 참여하고 싶다"라며 검찰개혁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