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소상공인연합회 상인들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 형제들과 요기요, 배달통 등을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의 기업결합을 반대하며 공정거래위원회의 엄격한 심사를 촉구하고 있다.
▲ [오마이포토]  
ⓒ 유성호
 
▲ '우아한형제들'과 ‘딜리버리히어로' 합병에 화난 소상공인 "우아한 합병이 아니라 살인적인 합병" 추혜선 정의당 의원(비례대표)과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상인들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 형제들'과 요기요, 배달통 등을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의 기업 결합을 반대하며 공정거래위원회의 엄격한 심사를 촉구했다.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추혜선 정의당 의원(비례대표)과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상인들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 형제들'과 요기요, 배달통 등을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의 기업 결합을 반대하며 공정거래위원회의 엄격한 심사를 촉구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소상공인들은 국내 최대의 배달앱 서비스인 배달의민족과 독일 기업 딜리버리히어로의 합병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유래가 없는 특정 시장의 전무후무한 독점 소식에 배달앱을 활용하는 소상공인들은 수수료 및 광고료 인상이 
현실화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최저임금 인상과 경기불황 등으로 고용과 투자를 줄이고 있는 배달업 종사 소상공인들에게 배달앱 수수료는 현재도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장기적으로 독점으로 인한 배달 수수료 상승이 야기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마포 '그남자 볶음밥' 배달전문점 이은표씨는 "우아한 형제들이 합병하는 것은 우아하지 않다"라며 "우아한 합병이 아닌 살인을 위한 살인적인 합병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합병은) 혁신을 가장한 개인의 사리사욕"이라면서 "우리는 독과점을 반대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