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외무성의 대미 담화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북한 외무성의 대미 담화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북한이 미국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 개최를 적대적 도발 행위라고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2일 발표한 담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협상 최종 시한으로 정한 연말이 다가오면서 미국이 자신들에 대한 도발 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어 "지난 10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유엔 제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고 떠벌린 데 이어 11일 미국이 유엔 안보리 공개 회의라는 것을 벌려놓고 우리의 자위적인 무장 현대화 조치들을 걸고 드는 적대적 도발 행위를 또다시 감행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국제평화와 안전보장을 기본 사명으로 하는 안보리가 주권 국가의 자위적인 조치를 걸고든 것은 유엔 헌장에 명시된 자주권 존중의 원칙에 대한 난폭한 유린"이라며 "안보리가 미국의 이해관계에 따라 움직이는 정치적 도구에 불과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방증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과 같이 예민한 때에 미국이 우리 문제를 논의하는 안보리 공개 회의를 주도하면서 대조선 압박 분위기를 고취한 것에 대해 절대로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변인은 "저들은 때 없이 대륙간 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려도 되고, 우리는 그 어느 나라나 다 하는 무기 시험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야말로 우리를 완전히 무장 해제시켜보려는 미국의 날강도적인 본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이 이번 회의에서 '상응한 대응'이니 뭐니 하고 떠들었는데 이미 천명한 바와 같이 우리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으며 미국이 선택하는 그 어떤 것에도 상응한 대응을 해줄 준비가 되어 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미국은 이번 회의 소집을 계기로 도끼로 제 발등을 찍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짓을 하였으며 우리로 하여금 어느 길을 택할 것인가에 대한 명백한 결심을 내리게 하는 데 결정적인 도움을 주었다"라고 맺었다.

전날 미국은 북한이 최근 서해 동창리 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하며 탄도미사일 발사 우려가 커지자 안보리 회의 개최를 요구해 대북 압박에 나섰다.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북한이 심각한 도발을 하면 상응한 대응을 준비해야 한다"라며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은 역효과를 낳을 뿐 아니라 평화적인 협상으로 가는 문을 닫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우리는 지금도 병행적으로 행동하고, 북한과의 합의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동시적으로 취할 수 있다"라며 "이 사안에 대해 유연하게(flexible) 접근할 준비가 되어 있다"라고 북한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북한은 연말까지 미국의 구체적인 협상 제안을 하지 않을 경우 '새로운 길'을 가겠다며 강경 노선으로의 전환을 예고하고 있다. 

AP통신은 "북한이 핵실험이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재개를 시사하고 있다"라며 "미국이 대화를 거듭 제안하고 있지만, 북한은 실질적인 보상이 있어야 대화에 나서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