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겨냥해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황 대표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자고 일어나면 청와대의 부정선거 의혹과 그 공작의 증거들이 쏟아져 나온다, 청와대의 선거개입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황 대표는 또 "작년 지방선거에서 청와대와 수사기관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야당후보를 탄압하고 여론을 조작했다, 누가 봐도 명백한 부정선거 행위"라며 "그토록 민주주의를 부르짖던 문재인 정권이 가장 비민주적이고 부정한 정권인 것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도 청와대는 말 바꾸기를 해대며 부정을 감추고자 한다, 청와대 참모들의 거짓말은 더 이상 듣고 싶지 않다"며 문 대통령의 해명을 재차 요구했다.

황 대표는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함께 '3대 친문 농단 게이트'로 규정한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감찰 중단 의혹과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에 대해서도 "심각한 문제"라면서 "불법·부정한 정권에 대한 심판이 멀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이날 낸 논평을 통해 "청와대의 선거개입과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이 폭탄 돌리기를 하고 있다"라며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검찰을 속이고 국민을 기만하려 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수사에 적극 협조하라"면서 "검찰 수사를 방해하려는 일체의 정치행위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태그:#황교안
댓글2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