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검찰개혁?언론개혁 경남시민연대는 2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유한국당은 개혁법안 방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검찰개혁?언론개혁 경남시민연대는 2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유한국당은 개혁법안 방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이 공수처 설치와 검강수사권 조정, 공직선거법 개정 등 '신속처리(패스트트랙) 법안'에 반대해 국회가 파행을 빚고 있는 가운데, 검찰개혁‧언론개혁 경남시민연대는 "자유한국당은 개혁법안 방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경남시민연대는 2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패스스트랙 개혁법안의 즉각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하원오 경남진보연합 대표와 김기운 더불어민주당 창원의창지역위원장, 노창섭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 황철하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 집행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자유한국당의 망동이 점입가경이다"고 한 이들은 "황교안 대표가 일본을 위한 친일 단식을 하고 나경원 원내대표가 한반도 평화를 팔아먹는 구걸외교까지 하더니 이제는 당리당략을 위해 민생법안을 볼로모 개혁법안 저지를 위한 땡강정치, 막장정치를 일삼도 있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에 대해, 이들은 "교통사고로 자식을 잃은 부모들의 눈물 어린 호소도 들리지 않고 국민들의 원망에 찬 아우성도 들리지 않는단 말인가"라며 "어땋게 당리당략을 위해 어린 학생의 안전을 위한 '민식이법'과 유치원 비리 근절을 위한 유치원3법 등 민생법안을 외면할 수 있단 말인가"라고 했다.

경남시민연대는 "자유한국당은 친일, 종미 정당일 뿐 대한민국 정당이라고 할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은 1%의 기득권 세력을 대변할 뿐 국민을 위한 정당이라고 할 수 없다"고 했다.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장에 대해, 이들은 "수사권, 기소권을 독점하여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며 기득권 수호의 첨병 역할을 하는 검찰을 개혁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포함한 선거법 개정에 대해, 이들은 "승자독식의 왜곡된 선거제도를 개혁하여 득표 비율에 따른 의석 배분이라는 지극히 정상적인 선거제도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경남시민연대는 "최근 자유한국당이 보여주는 작태는 그들이 결코 스스로 변할 수 없음을 보여준다"며 "그들은 촛불항쟁이라는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기는커녕 적폐의 부활과 수구의 재집권를 위해 혈안이 되어 있다"고 했다.

이들은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을 통해 촛불혁명의 완성을 열망하는 촛불시민은 개혀법안 처리에 모든 힘을 합칠 것이며 민생외면, 개혁방해, 매국정당 자유한국당 심판에 과감히 나설 것"이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