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7일 오후 영남대학교 정치행정대학에서 열린 ‘톡(Talk) 쏘는 남자 홍준표의 토크(Talk) 쇼’를 진행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7일 오후 영남대학교 정치행정대학에서 열린 ‘톡(Talk) 쏘는 남자 홍준표의 토크(Talk) 쇼’를 진행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내년 총선 출마 지역과 관련해 "대구를 가든, 창녕을 가든 나한테 시비 걸지 말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27일 오후 영남대학교 정치행정대학에서 열린 '톡(Talk) 쏘는 남자 홍준표의 토크(Talk) 쇼'에서 "탄핵 때 소멸 직전 정당을 대선에 나가 24% (득표)해서 살려줬으면 나한테는 시비 걸지 말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지역구는 태어난 곳에 갈지, 자란 곳에 갈지 그건 내년이 되어야 알 것"이라며 "대구를 가건, 창녕을 가건 내가 알아서 지역구 결정해서 공천 신청하고 (다른 후보들과) 똑같이 면접 보라면 면접 보고 절차대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이 내 마지막 정치다. 정권 교체를 위해 여의도에 들어가야겠다"면서 "그 지역에서 전략공천 해달라는 것은 아니다. 공천신청해서 당이 정한 방식으로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정치를 하면서 대구에 와서 정치를 한번 해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이 좋은 기회가 아닌가"라며 "태어난 고향을 위해 마지막을 보내는 것이 옳지 않느냐는 의견도 많아 창녕에 가고 싶은 마음도 반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선 의원들의 험지 출마 또는 불출마를 요구하는 당내 초재선 의원들의 요구에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홍 전 대표는 "나는 4선을 다 험지해서 했다. 영남에 내려오면 영남 초선"이라며 "괴씸한 X들이 저거는 고향에서 다하고 나는 타향에서 뛰어다니다가 고향 한 번 와볼려고 하는데 시비 거는 아주 나쁜 X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전 대표는 선거제 개정안에 대해 "선거제를 개정하면 보수통합이 불가능해진다"며 "또 다당제가 되면 야당은 제 구실을 못할 것이다. 제1야당 빼고 나머지 끌어모아 나라를 운영할 수 있는 구도로 가는 게 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제 하에서 불가능한 제도다. 해서는 안 되는 제도고 목적은 좌파연대가 과반수 이상 달성하려는 것밖에 없다"며 "소수정당을 위한 제도를 굳이 도입한다면 중대선거구제를 도입하는 게 옳다"고 주장했다.

최근 논의되고 있는 모병제에 대해서 홍 전 대표는 "인구가 줄어들면 징병제를 유지하기 어렵다"며 "마냥 반대만 할 게 아니고 대한민국 현실에서 검토해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