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후속입법 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자료 사진)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같은 당 김세연 의원(부산 금정구)의 '총선 불출마 동참' 요구에 대한 확답을 피했다.

앞서 김 의원은 17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당의 전면적 해체를 주장했다. 특히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앞장서 불출마를 선언해 당의 다른 현역 의원들의 불출마를 이끌어 달라고 요구했다.

PK(부산·경남) 출신 3선 중진인 데다 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의 불출마 선언인만큼 적잖은 충격파가 예상되던 터였다. 특히 당의 '투톱'을 거론하면서 당의 전면적 해체까지 주장했다는 점에서 지지부진했던 인적쇄신 논의를 본격화 시킬 것으로도 전망됐다. (관련기사 : '불출마' 김세연 "한국당은 생명력 잃은 좀비... 해체하자")

그러나 황 대표의 답변은 지극히 원론적이었다.

그는 같은 날 오후 열린 당 북핵안보특위·국가안보위 연석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김세연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당을 위한 충의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특히 김 의원이 본인과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내년 총선에 불출마할 것을 요구한 것에 대해선 "다양한 의견들을 잘 들어서 당을 살리는 길로 가겠다. 당이 이기는 길로 가겠다"고 원론적 답변을 내놨다. 김 의원이 이날 불출마 선언에서 "존재 자체가 민폐"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여러분이 잘 판단해주시라. 총선 승리를 위한 큰 길을 뚜벅뚜벅 가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참고로, 황 대표는 앞서 당 일각의 '영남·강남 중진 용퇴론' 요구 때도 같은 식의 답변을 한 바 있다. 이 역시 황 대표 본인의 향후 거취와 연관이 있었다.

당시 김태흠 의원(재선. 충남 보령시서천군)은 영남권과 서울 강남 3구 등을 지역구로 한 3선 이상 의원들의 용퇴 혹은 험지 출마를 주장하며 황교안 대표 역시 내년 총선에서 비례대표가 아닌 당세가 약한 험지로 출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당을 위한 충정에서 비롯된 말씀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총선기획단에서 좀 더 면밀한 검토를 하고 당의 변화된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드리도록 할 것"이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 '중진 용퇴론' 마주한 황교안의 맹탕 답변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