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시민 이사장은 9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전날 자신과 인터뷰한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의 녹취록을 확보, 특정언론사에 넘긴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차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의 자산관리인으로 정 교수 관련 증거인멸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그는 유 이사장과 한 인터뷰에서 "유리한 자료 확보를 위해 정 교수 PC를 동양대에서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9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전날 자신과 인터뷰한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의 녹취록을 확보, 특정언론사에 넘긴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차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의 자산관리인으로 정 교수 관련 증거인멸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그는 유 이사장과 한 인터뷰에서 "유리한 자료 확보를 위해 정 교수 PC를 동양대에서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 유튜브 화면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증거인멸·강요 혐의 고발 건을 수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 이사장은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와 관련한 허위사실유포·명예훼손 등 혐의로도 고발됐다. 이 건은 서울서부지검에서 수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6일 유 이사장에 대한 한국당의 고발장이 접수된 직후 이를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25일 밝혔다.

한국당은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이 불거진 직후인 지난 9월 4일 유 이사장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거짓 진술을 강요했다며 증거인멸, 강요 등 혐의로 유 이사장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같은 날 최 총장과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 관련 전화 통화를 한 김두관 의원도 유 이사장과 함께 고발됐다.

한국당은 두 사람이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언론 등에 진술해 달라는 직·간접적인 압력을 행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유튜브 언론인'으로서 사실관계 취재를 하기 위해 최 총장과 통화했다"며 조국 당시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제안을 한 적이 없다고 밝히고 있다. 김 의원도 "표창장 위조 의혹 관련 경위를 묻는 차원에서 최 총장과 통화했다"고 설명해왔다.

반부패수사2부는 최성해 총장의 학력 위조 관련 고발 건도 배당받아 수사하고 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2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