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자민당 총재 선출 투개표장에 도착한 아베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0일 도쿄 자민당 본부에 마련된 차기 총재 선출을 위한 투개표장에 도착했다.
▲ 아베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자료사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한국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한국 측에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키도록 요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프랑스 출국에 앞서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청구권 협정에 위반한다는, 국가와 국가 간 신뢰 관계를 훼손하는 대응을 유감스럽게도 한국이 계속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날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후 아베 총리의 첫 반응이다.

그는 "일본은 그 가운데에도 현재의 동북아시아 안보 환경에 비춰 한·미·일 협력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는 관점에서 대응해왔다"면서 "앞으로도 미국과 확실히 연계하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하고 일본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대응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일본으로선 한국에 대해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 해소라는, 우선 국가와 국가 간의 신뢰 관계를 회복했으면 좋겠다. 약속을 지켰으면 한다는 기본 방침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