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당권 출사표 낸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케이타워에서열린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지난 1월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케이타워에서열린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부'의 말을 남겼다. 자신을 "비박(비박근혜계)으로 부르지 않았으면 한다"는 것이다.

홍 전 대표는 "박근혜를 반대한 사람들을 총칭하여 비박으로 부르지만 나는 박근혜 정권을 지지하고 도왔던 사람"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박근혜 정권에서 두 번에 걸친 경남지사 경선과 진주의료원 사건 때 그렇게 모질게 나를 핍박하고 낙선 시키려고 했어도 영남권 신공항 파동 수습 등 박근혜 정권을 지지하고 도왔던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 홍준표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이어 홍 전 대표는 "나는 지난 탄핵 대선 때 친박들이 숨죽이고 있을 때도 탄핵도 반대하고 분당도 반대했던 사람"이라며 "탄핵 재판의 부당성도 조목조목 열거하면서 대국민 호소까지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보수 붕괴 책임을 물어 책임 정치 차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출당 시킨 일은 있지만 나를 비박이라고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라며 "나는 친박도 비박도 아닌 홍준표로 정치 해온 사람"이라고 못 박았다.

이날 올린 또 다른 글에서 홍 전 대표는 "책임 정치는 민주주의 국가의 국민에 대한 기본 예의다, 결과가 잘못되면 책임을 져야 한다"라며 "한국 보수 정당에서 탄핵 정국과 좌파 광풍시대를 초래한 그 정치 책임을 진 사람이 있냐"고 반문했다.

그는 "감옥에 가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외에 정치 책임을 진 사람이 있습니까? 책임 안 지고 남아 있는 사람들을 잔반(殘班)이라고 한다"라며 "잔반들이 숨죽이고 있다가 다시 권력을 쥐려고 하면 국민들이 그걸 용납하리라고 보냐"고 따져 물었다.

홍 전 대표는 "당이 잔반들의 재기 무대가 되면 그 당은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라며 "나라 말아 먹은 책임을 지워야 할 사람에게 책임을 지워야 좌파들에 나라 말아 먹는 책임을 물을수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당을 새롭게 혁신 하라, 그래야 총선도 대선도 희망이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