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 조선혜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앞서 성사된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회동을 두고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도 하지 않은 회동이었다, 결국 말뿐이었다"고 비판했다.  

20일 황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만 바라보며 아무런 조건 없는 청와대 회동을 제안했고, 국민을 마음에 담아 회동에 임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 등을 논의하기 위한 회동을 가졌다.

그는 "일을 그르친 뒤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후회도 할 줄 모르는 정부에 화가 많이 난다"며 비판 수위를 올렸다. 이번 일본 경제보복의 원인이 우리 정부에 있다는 뜻을 내보인 것. 

황 대표는 "(한국당은) 조속히 (한-일) 양국정상이 만나 담판을 지을 것과 일본·미국에 특사를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며 "한-미-일 공조의 복원을 강조하고,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하지만 (청와대는) 답답한 대답뿐이었다"며 "자유한국당이 고심 끝에 제안한 청와대 회동, 결국 거의 우리 당 대안뿐이었다"고 했다. 지난 회동에서 청와대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뚜렷한 해법을 내놓지 않았다는 것이 황 대표의 생각이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아쉬움도 크지만 후회하지 않는다"며 "설사 우리의 제안이 대답 없는 메아리가 되더라도 제안을 멈출 수 없다, 나라와 국민을 위해 우리가 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황교안
댓글7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