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화섬식품노조 삼광글라스지회가 13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염곡동에 위치한 삼광글라스 본사 앞에서 화학섬유연맹 조합원들과 함께 개소식을 진행하고 있다.
 화섬식품노조 삼광글라스지회가 13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염곡동에 위치한 삼광글라스 본사 앞에서 화학섬유연맹 조합원들과 함께 개소식을 진행하고 있다.
ⓒ 이재준

관련사진보기

 
화섬식품노조 삼광글라스지회(지회장 이경묵)가 노조 사무실 개소식을, 노조 사무실이 있는 천안공장이 아닌 서울 본사 앞에서 13일 오후 3시에 진행했다.

삼광글라스는 글라스락이라는 밀폐용기를 대표 품목으로 생산하는 회사다. 논산, 대구, 천안 등지에 공장을 두고 있다. 이중 천안공장 노동자들이 민주노총 소속의 화섬식품노조에 가입했고, 2018년 10월 10일 삼광글라스지회를 설립했다.

지회는 우여곡절 끝에 올해 4월 20일 경에 노조사무실을 받게 됐고, 지난 개소식을 5월 2일로 계획했다. 이경묵 지회장은 "(사측이) 공장 조합원 외에는 들어올 수 없다. (화섬식품노조) 위원장도 마찬가지다라고 했다"며, 기존 계획을 취소하고 본사 앞에서 개소식을 진행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화학섬유연맹 김호철 세종충남본부장은 "세상에 살다살다 이런 곳은 처음 본다"며, "사무실은 내주면서 개소식을 못하게 하냐"고 회사를 비난했다. 또 "최소한의 양심은 있어야 한다"며 노조 사무실 제공, 타임오프(노조 업무 시간) 등 법에서 보장하는 것들을 제공하지 않았던 회사의 과거 행태도 비판했다. 이 2가지 사항은 노동부가 나서면서 해결됐다.

화학섬유연맹 박현석 수도권본부장은 "노무사가 버젓이 있다는데, 산별노조 조합원을 못 들어가게 한다니.. 공부 좀 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런) 소모전은 회사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며 회사를 향해 관계 개선을 촉구하고, 참여한 조합원들에게는 "수도권 본부가 함께 한다는 것 잊지 마시라"며 힘을 실어줬다.

이경묵 지회장은 "(천안에서) 올라오며 오늘이 안타까웠다"고 말한 후, "조합원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서 살겠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세종충남본부와 수도권본부 소속 조합원 50여명이 함께 했다.
 

덧붙이는 글 | <노동과세계> 중복송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가 밥 먹여준다'고 생각합니다 / 다함께 잘먹고, 잘사는 사회 - 세계평화가 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