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전당대회 연기'를 주장하고 나섰다. 이유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다.

홍 전 대표는 6일 페이스북을 통해 "미북회담이 27일, 28일에 개최되는 것은 지난 지방선거 하루 전에 싱가포르 미북회담이 개최되는 것과 똑같은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오는 27일로 예정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맞춰 북미가 정상회담 날짜를 결정했다는 것이다. 
 
당권 출사표 낸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케이타워에서열린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당권 출사표 낸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자료사진)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홍 전 대표는 "(북미회담은) 그날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의 효과를 감살하려는 저들의 술책에 불과하다는 것을 이번에는 국민들이 알았으면 한다"라며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이 걸린 북핵 문제조차도 정권의 홍보 수단으로 삼으려는 저들의 책략에 분노한다"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미북회담은 우리가 일정 변경을 요구할 수 없기 때문에 당에서는 이번 전대를 한 달 이상 미뤄 지선(지방선거) 때처럼 일방적으로 저들의 책략에 당하지 않도록 검토해 줄 것을 요청한다"라며 "미북회담 후 저들은 남북정상회담을 열거나 김정은의 방한을 추진 할 거다, 그래서 한 달 이상 전대를 연기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기에 오는 7일 당권 도전 선언 예정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가세했다. 오 전 시장 측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 당의 중요한 행사가 외부적 요인(북미회담)으로 영향을 받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라며 "따라서 늦춰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유력 주자로 거론되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원칙을 정하면 그 뜻을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당 내에서도 전당대회 날짜 변경을 검토할 예정이다.

당 선거관리위원장을 맡은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이날 언론을 통해 "국민적 관심사이자 당의 터닝 포인트가 될 전당대회가 북미회담에 밀리면 의미가 없어진다"라면서 "당 사무처에 내일(7일) 회의를 열어 날짜를 당기거나 미루는 것을 실무적으로 논의해보라고 지시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실무진 보고가 들어오면 8일 선관위 회의를 소집해 논의하려고 한다"라면서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 당장 결정할 일은 아니"라고 말했다.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독립편집국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