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재무성의 모리토모학원 국유지 매각 기록 문서 발견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일본 재무성의 모리토모학원 국유지 매각 기록 문서 발견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아베 정권이 잇따른 사학스캔들과 관련해 거짓말 의혹에 휘말렸다.

일본 NHK에 따르면 23일 일본 재무성은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을 받는 모리토모학원과의 매각 교섭 기록을 담은 900쪽 분량의 문서를 뒤늦게 발견하고 이날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모리토모학원과의 교섭을 담당했던 사가와 노부히사 전 국세청 장관은 이 문서가 폐기되었다고 주장해왔으나 재무성이 조사에 나선 결과 일부 직원의 컴퓨터에 남아있는 것이 드러났다.

모리토모학원은 아베 신조 총리 부부와의 관계를 이용해 초등학교 부지로 사용할 국유지를 재무성으로부터 감정가보다 훨씬 싼 가격에 매입했고, 아베 총리와 부인 아키에 여사는 이 과정에서 재무성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재무성은 모리토모학원과의 매각 과정을 기록한 문서에서 아베 총리에 불리한 내용을 삭제해 국회에 제출한 것이 드러나면서 야권과 언론의 집중포화를 맞은 바 있어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전날에도 자신의 오랜 친구가 운영하는 사학재단 가케학원이 정부로부터 수의학부 신설을 허가받는 과정에서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거짓말을 했다는 의혹이 드러났다.

수의학부 신설 지역인 에히메현은 지난 2015년 2월 말 가케학원 측이 아베 총리와의 면담에서 수의학부 구상을 설명했고, 이 자리에서 "아베 총리가 수의학부를 신설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라는 내용의 내부 문서를 공개했다.

이는 2017년 1월 가케학원이 국가전략특구 사업자로 선정됐을 때 수의학부 신설 계획을 처음 들었으며, 허가 과정에도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는 아베 총리의 기존 주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아베 총리는 곧바로 기자회견을 열고 "문서에서 지적된 날짜에 가케학원 측과 만난 적 없다"라며 "혹시 몰라서 총리 관저의 면담 기록을 살펴봤지만 그런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다"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나카무라 도키히로 에히메현 지사도 곧바로 기자들과 만나 "공개한 문서는 국회 요청에 따라 현 직원들이 작성한 것"이라며 "기존 문서의 내용은 전혀 고칠 것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야권은 아베 총리가 거짓말한 것으로 확인되면 즉각 내각이 총사퇴해야 한다며 공세에 나섰고, 자민당의 '포스트 아베'로 거론되는 노다 세이코 총무상도 "국회에서는 국민에게 거짓말을 하지 않고 설명의 책임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비판에 가세했다.

사학스캔들이 연이어 터지면서 지지율이 30%대로 추락한 아베 총리로서는 거짓말 의혹으로 더욱 타격을 입게 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