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선거구 획정안과 관련하여 지난16일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지금 대한민국 풀뿌리 민주주의는 사망 직전으로, 모든 기초의회 선거구가 쪼개기로 난도질당하고 있다”면서 “촛불을 들었던 국민 앞에 개혁을 말하고 싶다면, 지금의 선거구 쪼개기를 즉각 중단하고 지방의회의 구성을 민의대로 바꿔야 한다”고 성토했다.
 선거구 획정안과 관련하여 지난16일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지금 대한민국 풀뿌리 민주주의는 사망 직전으로, 모든 기초의회 선거구가 쪼개기로 난도질당하고 있다”면서 “촛불을 들었던 국민 앞에 개혁을 말하고 싶다면, 지금의 선거구 쪼개기를 즉각 중단하고 지방의회의 구성을 민의대로 바꿔야 한다”고 성토했다.
ⓒ 정의당 누리집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정의당 충남도당이 6.13지방선거 선거구획정안과 관련해 진보정당의 외연 확장을 막는 선거구 획정안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정의당 충남도당은 지난 19일 논평을 발표하고 "거대 정당의 선거구 쪼개기가 도를 넘고 있다"며 "선거구 획정안을 즉각 철회할 것"을 강하게 주장했다.

이날 발표한 논평에 따르면 "정의당은 양대 정당(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의 틈바구니 속에서 지역 정치에 입지를 다지고자 4인 선거구제를 주장했다"면서 그동안 우리나라는 "고질적인 지역 갈등으로 인해 지역에 따라선 정당공천이 중앙정치는 물론 지방 자치에서도 곧장 당선을 보장하는 수단으로 왜곡됐다"며 선거구 획정안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충남의 경우 대부분의 선거구는 2인 선거구(25개소)와 3인 선거구(25개소)로 짜여졌다. 4인 선거구는 당진, 계룡, 부여가 각각 1개소, 아산 2개소로 총 5개소에 불과하다"면서 "이 같은 구도는 자금과 조직의 우위를 점한 거대 양당에게 유리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의당 충남도당은 "진보정당의 외연 확장은 민주당의 집권 기반을 다지는 데에도 유리하다"라면서 "만에 하나 정권이 보수 자유한국당에게 넘어간다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적폐청산도 도루묵이 될 것이다"라며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진보 정당의 외연 확장을 돕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의당 충남도당은 진보정당의 지역 정치 진출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며 "특히 이번과 같이 거대 기득권 정당의 나눠먹기식 선거구 획정을 저지하기 위해 당력을 모을 방침이다"고 덧붙였다.

이뿐만 아니라 앞서 지난 14일에는 정의당, 노동당, 녹색당, 민중당 충남도당 등 충남지역 제 진보정당은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인 선거구 쪼개기 음모가 현실화 된다면 그 장본인들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응징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충남도의회에서 선거구 획정안 회의가 열리던 지난 14일에도 정의당, 노동당, 녹색당, 민중당 충남도당 등 충남지역 제 진보정당은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인 선거구 쪼개기 음모가 현실화 된다면 그 장본인들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응징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충남도의회에서 선거구 획정안 회의가 열리던 지난 14일에도 정의당, 노동당, 녹색당, 민중당 충남도당 등 충남지역 제 진보정당은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인 선거구 쪼개기 음모가 현실화 된다면 그 장본인들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응징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 정의당 서산태안위원회

관련사진보기


선거구 획정안과 관련하여 정의당 서산·태안위원회 조정상 위원장은 "서산시만 보더라도 2인 선거구 4곳, 3인 선거구 1곳으로 쪼개놓으므로 철저하게 1등, 2등당 챙기기로밖에 볼 수 없다"면서 "2인 선거구가 많은 획정안은 다수의 표를 사표로 만들고, 양당을 제외한 정당이 제도권에 진출하는 것에 대해 심각한 장애물로 작동한다"며 현 선거구 획정안 철회를 거듭 주장했다.

이에 대해 지난 16일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지금 대한민국 풀뿌리 민주주의는 사망 직전으로, 모든 기초의회 선거구가 쪼개기로 난도질당하고 있다"면서 "양당 독식으로 활력을 잃어버린 지금의 지방의회는 썩어버린 4대강과 다를 것이 없다"라며 민주당과 한국당이 국민의 개혁요구를 철저히 짓밟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대표는 "촛불을 들었던 국민 앞에 개혁을 말하고 싶다면, 지금의 선거구 쪼개기를 즉각 중단하고 지방의회의 구성을 민의대로 바꿔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충남도의회는 지난 14일 선거구 획정을 위한 상임을 열었으나, 공정성 및 객관성이 결여된 상태에서 일관성 없이 문제를 야기시켰고 시군 및 정당이 제출한 의견이 반영되지 못했다는 이유로 부의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충남도의회, 선거구획정안 부의 않기로)

따라서 이번 6.13지방선거 선거구 획정안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그동안 충남선거구획정위원회에서 논의했던 선거구획정안을 검토 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그러나 20일 현재 선거구 획정이 결정되지 않고 있어 출마예정자들은 속만 태우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