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인 관련 사학스캔들 발언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인 관련 사학스캔들 발언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최근 잇따른 스캔들에 휘말린 부인을 자숙시키겠다고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5일 아베 총리는 국회 예산위원회에서 야당 의원들로부터 부인 아키에 여사가 연루된 사학 스캔들에 대해 추궁을 당하자 "국민의 의혹을 초래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아베 총리는 더 이상 의혹을 받지 않기 위해 아내의 활동을 자제시켜야 한다는 야당 의원들의 주장에 "이번 스캔들과 관련해 앞으로 활동을 자제하고 철저히 자숙시키겠다"라고 답했다.

아베 총리는 사학재단 모리토모학원이 초등학교 부지로 사용할 국유지 정부로부터 매입하며 감정가 9억3400만 엔(약 91억 원)보다 8억 엔이나 저렴한 1억3400만 엔(약 13억 원)의 헐값에 사들일 수 있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더구나 아키에 여사도 한때 모리토모학원이 운영하는 초등학교의 명예교장을 맡았고, 유치원에서 공개 강연을 하는 등 깊은 관계를 맺으며 국유지 헐값 매각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아베 총리 측은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으나 최근 모리토모학원 측이 일본 재무성 관계자와 구체적인 국유지 매각 가격을 논의했고, 아키에 여사가 논의 과정을 물어봤다는 내용의 녹음 파일이이 공개되면서 더욱 궁지에 몰렸다.

이에 대해 재무성 측은 "매각 가격 인하를 논의한 것이 아니라 다양한 의견을 교환한 것에 불과하다"라며 "녹음 파일을 갖고 있지 않아 더 이상의 답변은 불가하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이날 아베 총리도 "(국유지 매각을 담당한) 재무성 국장은 아내가 모리토모학원 초등학교의 명예교장이라는 것을 알지 못했다"라며 "매각 가격에 대한 특별한 지시는 전혀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아베 총리는 자신의 친구가 운영하는 사학재단이 수의학부 신설 허가를 받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까지 받으며 사학 스캔들에 연거푸 휘말려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