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평화당 창당준비위·의원들이 참석한 오늘자(1320차) 수요시위, 이용주 의원으로부터 황당한 질문을 받았다. 정대협 신문 표지와 지금 내 얼굴을 보더니 '1년 새에 팍 늙어버렸네요. 팩을 하나 사드려야겠네요' 한다. 참가자들을 챙기느라 바쁜 나를, 그것도 처음 만난 내게 던진 첫 마디였다. 과히 폭력적이다."

31일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공동대표가 본인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처음 만난 사람에게 소위 '얼평(얼굴평가, 외모평가)'을 한 일로 인해, 부장검사 출신인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전남 여수시갑)이 성희롱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윤 대표는 이날 "그게 이 의원이 처음 만난 내게 던진 첫마디였다"라며 페이스북에 '미투(Metoo: 나도당했다)' 태그를 달아 글을 올렸다. 그는 "시위 끝나면 항의하려고 했는데 시위 중간에 그냥 가버렸다. 끝까지, 진지하게 참석하는 아이들에게 부끄러운 정치인들을 나는 오늘도 봐 버렸다"고 비판했다.

 31일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공동대표가 본인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사진). 이로 인해 부장검사 출신인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전남 여수시갑)이 소위 '얼평(얼굴평가, 외모평가)', 성희롱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31일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공동대표가 본인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사진). 이로 인해 부장검사 출신인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전남 여수시갑)이 소위 '얼평(얼굴평가, 외모평가)', 성희롱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이 의원은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관련해 "전혀 그런 의도로 말한 건 아니었다. 1년간 얼굴이 많이 상했다, 고생한다는 뜻으로 말한 거였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제가 '팍 늙었다'란 말을 쓰진 않았다. '고생으로 얼굴이 많이 상하셨다. 다음엔 팩이라도 사드리겠다'라고 말한 건 맞다"며 "그래도 기분 나빴다면 사과한다"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재차 "그분이 기분 나빴을 수 있다"면서도 "저도 공적인 사람이고 그분도 공적인 사람이지 않나. 전혀 모르는 사람이면 그런 말 하겠나", "(얼굴을 알고 있으니) 친근하게 대하려는 차원에서 그런 말을 한 거다. 공적인 사람 간에 그 정도는 익스큐즈(excuse: 양해) 될 수 있지 않나 생각했다"라고 부연했다.

"저도 (정치인이다 보니) 그런 말을 듣는다. 지나가는 할머니에게 '너무 젊어보인다', '어디 아프신지 얼굴이 안 좋다' 이런 말 하는 것과 같다"는 설명이다. 이 이원은 또 "사과하려 했는데 전화가 꺼져 있더라. 만나서 사과할 수도 있다"며, 전화를 끊기 전 기자에 "오해하지 말아달라. 제가 원래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31일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가 올린 글로 부장검사 출신인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전남 여수시갑)이 소위 '얼평(얼굴평가)'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사진은 지난 1월 이 의원 모습.
 31일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가 올린 글로 부장검사 출신인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전남 여수시갑)이 소위 '얼평(얼굴평가)'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사진은 지난 1월 이 의원 모습.
ⓒ 이용주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앞서 '인권 감수성이 빵점'이라며 비판했던 윤 대표는 이날 오후 뒤늦게 재차 글을 써 "이 의원이 메시지로 사과의 말을 전해왔다. 그 사과를 받아들인다"라고 썼다. 그는 "이 의원이 바로 사과해 줘 고맙다"면서도 "일상적인, '생각 없이 뱉은 말'이 누군가엔 모멸감을 주고,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았으면 한다. 계속 역할을 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의원은 전날(30일) TBS라디오에 출연해 "(검찰 내 성추행은) 위계문화가 성폭력, 성희롱에 둔감한 조직문화와 결합돼서 증폭이 된다. 검찰에 성희롱, 성폭력을 좀 가볍게 생각하는 그런 문화가 있기는 하다"며 "검찰 문화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닌지 재점검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한 바 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