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우체국.
 창원우체국.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우정사업본부 창원우체국이 질병을 앓고 있는 집배원한테 강제구역변경을 명령해 논란을 빚고 있다.

1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동조합 부산경남지역(준)(아래 집배노조)은 창원우체국이 "건강 악화가 뻔해 보이는 집배원을 강제구역변경 명령했다"고 밝혔다.

집배노조에 따르면, 정아무개 집배원은 2004년부터 근무해 왔고, 2013년 만성사구체 신염 3기 진단을 받고 치료와 업무를 병행하고 있다.

창원우체국 간부는 정 집배원한테 '시내구'가 아닌 '시외구'로 발령을 명령했다.

이에 정 집배원은 "몸 상태가 좋지 않고 거리가 멀어진다면 치료와 업무를 병행하기 불가능하다"고 했다.

집배노조는 "정 조합원이 새로 명령 받은 구역은 (근무가) 도저히 불가능하여 명령을 철회해 달라고 지난 8월 24일부터 여러 차례 요구하고 호소했다"며 "하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안된다는 말 뿐이었다"고 했다.

정 집배원은 하는 수 없이 지난 8월 28일부터 9월 1일까지 연가를 냈고 오는 4일이 업무 복귀하는 날이다.

집배노조는 "집배원의 건강을 고려한 작업배치는 법에서 정한 의무 사항이다"며 "현재 구역변경으로 연가까지 낼 정도로 정신적 스트레스가 상당하며 더 위험한 것은 신체 피로도가 올라간다는 것"이라 했다.

집배노조는 "정 조합원은 4년 동안 꾸준한 치료와 관리를 하고, 현재는 주어진 업무량을 어느 정도 소화하고 있지만, 시외구로 변경된다면 건강 악화는 당연한 일"이라며 "상황이 이러함에도 관리자는 꾸준히 전화까지 해가며 더 어려운 구역으로 가라고 압박을 넣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창원우체국 박상록 총괄국장은 "구역변경은 구두로 이루어졌지 서면으로 진행되지 않았고, 지금은 보류된 상태다"며 "지금은 연가를 낸 상태인데 복무 배치를 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본인이 병원 진료 자료를 제출하면, 전문의사 등과 검토하고 참작해서 적정하게 배치하도록 하겠다"며 "아직 병원 진료 자료를 다 제출한 상태는 아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