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지역 학교비정규직노동자인 전문상담사들이 지난 7일 오후 시교육청 본관 앞에서 처우 개선을 촉구하는 릴레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인천지역 학교비정규직노동자인 전문상담사들이 지난 7일 오후 시교육청 본관 앞에서 처우 개선을 촉구하는 릴레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장호영

관련사진보기


인천지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6월 말 총파업'을 앞두고 인천시 교육청에 노동조건과 처우 개선을 촉구하는 릴레이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먼저 학교 급식 노동자들이 지난 5일 오후 시 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약속하고 새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추진하고 있는데, 시 교육청은 오히려 비정규직 차별을 부추기며 뒷짐만 지고 있다"며 "학교 비정규직노동조합이 단체교섭을 시작한 지 3개월이 넘었음에도 정규직과의 차별적 노동조건을 개선해달라는 노조의 정당한 요구를 시 교육청은 경영권·인사권을 언급하며 수용만을 되뇌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시 교육청이 정해놓은 학교 급식실 인력 배치 기준을 지키지 않아 지난해 급식배식원 100여 명이 감원됐고, 노동시간도 단축해 조리실무원의 노동 강도가 더욱 높아졌다"며 전국 꼴찌 수준의 급식실 인력 배치 기준 완화, 조리원 배치 없는 배식원 감축 철회, 노동 강도 완화 등, 노동조건 개선을 촉구했다.

이어서 학교 전문상담사들이 처우 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지난 7일 오후 시 교육청 본관 앞에서 열었다.

이들은 "전문상담사들은 학생 상담을 위해 정신적·육체적으로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지만, 고유 업무 이외 업무와 정규수업 대체를 해야 하고 빈번한 연장 근무에도 제대로 연장근로 수당을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며 "분노조절 장애나 조현병을 가지고 있는 학생을 상담하다가 다치거나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가 많지만, 특수업무수당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서 "모두가 행복한 인천교육이라는 시 교육청의 교육 목표가 전문상담사에게도 실현될 수 있게 처우 개선 요구를 받아드리고 해답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인천지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이달 말에 민주노총이 진행하는 총파업에 동참해 정규직의 60%에 불과한 임금 인상 등, 비정규직 차별을 해소하고 정규직화를 앞당기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시사인천(http://isisa.net)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