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1일 오후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시국집회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참석하자 1500여 명의 시민들이 나왔다.
 21일 오후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시국집회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참석하자 1500여 명의 시민들이 나왔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지난 주말 이곳에서 2만여 명의 시민들이 촛불을 들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오늘도 정말 많이 오셨습니다. 와서 보니까 대구가 일어섰다, 대구가 일어서면 역사가 바뀐다, 대구가 일어서면 세상이 디비진다(뒤집어진다), 내려와라 박근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1일 오후 7시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내려와라 박근혜' 촛불집회에 참석하자 1500여 명의 시민들이 문재인을 연호하고 '박근혜 퇴진'의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들은 문 전 대표를 보자마자 달려와 사진을 찍기도 하고 악수를 나누기도 했다. 문 전 대표는 웃음을 띠며 어린 아이를 안아주기도 하고 포즈를 취하며 사진을 찍고 시민들의 손을 잡았다.

연단에 오른 문 전 대표는 "국민들은 매일매일 부끄럽고 참담하다,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서 이게 나라냐는 통탄이 절로 나온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공식 정부 위에 최순실이라는 정체불명의 여인과 함께 불법 사설정부를 운영하고 헌법을 유린했다"고 말했다.

그는 "통일대박, 개성공단 폐쇄, 최근의 사드 배치까지 최순실의 작품이라는 말이 있다"며 "국가 예산 떼어먹고 대기업 등을 쳐서 막대한 사익을 챙겼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와 민족을 위해 헌신한 것이 아니라 우리 국민을 배신하고 최순실 일가를 위해 헌신했다"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주권자인 국민들이 거리로 나서 직접민주주의를 하고 계신다"며 "수백만 촛불시민들께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고,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가짜보수 정치세력을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구 시민이 촛불 지켜 달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1일 오후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1일 오후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1일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시국 촛불집회에 참석해 앉아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1일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시국 촛불집회에 참석해 앉아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대구 민심이다, 대구가 일어서면 박 대통령이 내려오지 않을 수 없다"며 "공정한 대한민국, 더불어 잘 사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여러분이 끝까지 촛불을 지켜 달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1시간가량 자리를 지키며 시민들과 함께 촛불을 들었다. 시민들은 문 전 대표를 보기 위해 몰려들었고 그의 발언을 들으며 스마트폰을 이용해 사진을 찍거나 동영상을 찍기도 했다.

그는 이에 앞서 오후 6시 10분쯤 동성로에 도착해 대구백화점에서 2.28기념공원을 거쳐 다시 대구백화점 앞으로 약 1km를 걸으며 시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거나 악수를 나눴다. 문 전 대표를 본 학생들과 시민들은 "대박"이라며 많은 관심을 나타내 마치 대선 유세장을 방불케 했다.

문 전 대표는 2.28민주공원에서 "대구는 국채보상운동이 보여주듯이 민족의식이 높은 애국의 도시"라며 "2.28학생의거는 4.19혁명의 도화선이 되고 이승만 대통령의 하야와 자유당 독재정권의 종말을 끌어낸 민주화의 성지"라고 칭송했다.

그는 이어 "이번 국면에서도 대구가 일어서면 박 대통령의 조기 하야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퇴진을 넘어서 국민주권이 우뚝 서는 진정한 민주공화국을 대구시민들이 앞장서 만들어 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동성로를 찾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시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동성로를 찾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시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1일 오후 대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참석하기 전 시민들과 함께 동성로를 걷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1일 오후 대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참석하기 전 시민들과 함께 동성로를 걷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한편 촛불집회에서는 고등학생과 시민들이 자유발언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했다. 박호석 시민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는 "청와대는 대포폰을 썼다고 한다. 대포폰은 범죄자들이나 쓰는 통신수단인데 청와대가 사기집단이냐"고 말해 시민들로부터 "네"라는 대답을 이끌어냈다.

고교생의 자유발언 "공부 잘 하면 뭐 하나, 나라가 개판인데"

고등학교 2학년인 이승헌 학생은 "아무리 공부를 잘하는 인재가 된들 국가가 개판인데 뭔 소용이냐"며 "저와 같은 학생들은 이 나라를 이끌어갈 미래인데 나라가 이 지경이면 나라를 바꿀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달성군에서 왔다는 차칠문(68)씨는 정치권에 대한 쓴 소리를 쏟아낸 후 "만약 11월 말까지 박근혜가 청와대에서 자기 발로 걸어나오지 않으면 기필코 제가 몸을 던지겠다"며 유언을 하기도 했다.

최봉태 변호사는 "직권남용, 강요, 증거인멸, 사기, 공무상 비밀누설 등의 범죄가 범죄조직에서나 사용하는 대포폰을 통해 청와대에서 공공연하게 이루어졌다"며 "박근혜 정권은 드러난 범죄사실만으로도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최 변호사는 이어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의 25년에 걸친 투쟁을 팔아먹는 것도 모자라 한일군사정보협정을 강행하여 일본의 재무장을 돕고 일본군의 한반도 진출의 길을 열어주고 있다"며 "하루라도 늦게 퇴진한다면 여기 모인 노동자들과 시민들의 고통이 그만큼 더 길어질 뿐"이라고 강조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