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현지시간) 몬트리올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 총회 개회사에서 “세계 경제위기와 불평등의 해법은 사회적경제”라고 역설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현지시간) 몬트리올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 총회 개회사에서 “세계 경제위기와 불평등의 해법은 사회적경제”라고 역설했다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현지시간) 몬트리올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 총회에서 드니 코데르 몬드리올 시장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현지시간) 몬트리올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 총회에서 드니 코데르 몬드리올 시장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7박9일 일정으로 북미지역을 순방하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세계 경제위기와 불평등의 해법은 사회적경제"라고 역설했다.

박 시장은 7일(현지시간) 오전 캐나다 몬트리올 컨벤션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GSEF) 총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GSEF 공동의장인 박 시장은 개회사에서 "올초 한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62명이 세계 인구 절반이 가진 부를 모두 합친 것 만큼의 자산을 갖고 있으며, 100년 전 6대 1이었던 부유국과 빈곤국의 소득수준이 70대 1로 벌어졌다"며 "새로운 경제동력, 새로운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우리는 사회적경제에서 그 답을 찾고 있다"며 "사회적경제는 협력, 협동, 연대, 평등이라는 가치를 되살리는 운동이며 국가나 시장이 아닌 시민의 참여로 이뤄지는 경제"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마지막으로 "2013년 '서울선언'이 오늘 퀘백모델의 도시 몬트리올에서 연결된다"며 "GSEF를 통한 혁신의 혜택을 모든 사람들이 고르게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GSEF는 세계의 도시 시장과 국제기구 대표 및 사회적경제 리더들이 모여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논의하는 사회적경제 분야 국제네트워킹 플랫폼이며, 지난 2014년 서울시가 설립했다.

2013년 가을, 서울·볼로냐·퀘백·도쿄 등 8개 도시와 9개 사회적경제단체가 모여 '서울선언문'을 채택한 뒤 이듬해 13개국의 19개 도시, 44개단체, 3개 국제기구가 서울에 모여 창립됐다.

오는 9일까지 열리는 이번 총회는 두 번째로 각국 정부, 도시 대표, 사회적경제 활동가 등 2천여명이 모여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지방정부와 사회적경제조직의 협력'을 주제로 논의한다.

서울시는 이후 벌어진 세션1에서 지난 4년간 시가 이룬 사회적경제 성과를 설명했다. 시는 이 자리에서 그동안 지역 내 자원을 연계해 지역을 활성화시키는 전략을 추진한 결과, 2015년 말 기준으로 사회적경제기업 3089곳, 총 연매출 1조4천억원(기업당 8억2천여만원), 총고용 1만5천여명(기업당 9.2명)의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어 사회적경제 성과와 활동, 연구가 활발한 것으로 꼽히는 캐나다 몬트리올, 스페인 몬드라곤, 말리 바마코 등 3개 도시 시장과의 좌담회를 통해 각 도시의 정책과 성과를 공유하고 상호 벤치마킹할 부분에 대해 논의했다.

박 시장은 또 오후 1시에는 드니 코데르 몬트리올 시장, 사회적경제협의체 '상티에'의 장-마틴 오상트 대표 등과 공식 기자회견을 갖고 사회적경제라는 새로운 경제동력의 가치와 의의를 강조했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9일 오전에는 전 세계에서 가장 대표적인 지하도시로 꼽히는 몬트리올의 '언더그라운드 시티(Underground City)'를 방문해 서울형 지하공간 활성화에 접목할 방안을 모색한다.

언더그라운드 시티는 전체 길이 332km의 대규모 지하도시로, 총 1700여개의 상점, 식당, 극장, 박물관 등이 들어서 있는 도시속의 도시로, 몬트리올 도심 오피스 공간의 80%가 연결돼있고 지하철역이 10개, 출입구가 155개에 달한다.

박 시장은 지난 6일에는 뉴욕의 지하공간 개발 현장인 '로우라인'을 방문한 바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현지시간) 몬트리올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 총회에서 참가한 주요 도시 시장단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현지시간) 몬트리올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 총회에서 참가한 주요 도시 시장단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태그:#박원순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