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유기농업의 필요성 유기농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한중열 회장
▲ 유기농업의 필요성 유기농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한중열 회장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완연한 봄이 되어 흐드러지게 핀 꽃들이 살랑살랑 손을 흔드는 16일, 4기 텃밭관리자 양성교육이 시작되었다. 이번 강의는 친환경(유기)농업의 필요성을 주제로 한국유기심사원협회 한중열 회장(이하 한 회장)이 강의했다.

최근 50년 사이에 농업생산량은 2배 이상 증가했고, 이에 대한 어떠한 것이 작용했는지 질문을 던지며 강의는 시작되었다. 농업생산량 증대에 관여한 요소는 화학비료 및 화학농약, 품종개량, 농업기술, 비닐, 기계화, 농사규모의 확대 등으로 뽑았는데 그 중에도 화학비료를 꼽았다.

70년대 우리나라의 화학비료 공장이 들어서고, 이를 싼 값에 판매해 농민들의 화학비료 사용을 증가시켰다고 설명했다. 그 뒤 화학비료 생산이 가속화 되고, 재배력이 높아지면서 농민들은 이를 남용하기 시작해 환경 파괴가 시작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 이상의 재배력은 한정적이며, 그에 대해 "월급을 2배로 주면 2배로 일할 수 있나요?"라는 비유를 들면서, 토양의 능력은 한정적이고 화학비료로 인한 능력 증대는 언젠가는 과포화 상태라고 전했다. 사람처럼 표현하지 못하는 흙이 오염으로 흙의 한계를 표현하는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한중열 회장 한국유기심사원협회 한중열 회장
▲ 한중열 회장 한국유기심사원협회 한중열 회장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친환경농업의 배경

한 회장은 지구에서 큰 오염원 중에 하나는 분뇨이며 분뇨는 여기저기로 흘러들어가 토양, 강, 바다 등지에서 오염시키는데, 유기농법으로 하게 된다면 분뇨 역시 재활용 될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이 전에 축분은 해양투기를 했는데, 올해부터 해양 투기가 금지 되면서 재활용의 필요성은 크게 대두되고 있다고 한다.

만약 이 축분 역시 유기농업에 재활용된다고 한다면, 생태계의 다양 종을 복원 시키는 순환시스템에 크게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것이 고도의 농업 기술이 아니고, 이런 순환시스템이 개발과 환경을 조화시킨 고도의 농업기술이라고 주장했다.

쿠바의 유기농법, 우리도 서둘러야 한다

한 회장은 이어서 쿠바의 유기농법이 발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말했다. 케네디 대통령 집권 시절 소련이 쿠바에 미사일 발사대를 설치하려다 무산되는 사건을 계기로, 쿠바는 미국의 미움을 사게 되었고, 쿠바의 동맹국이던 소련이 연방해체 되며 쿠바는 고립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여지게 되었다는 것이다.

때문에 쿠바의 농산물 자급률은 40% 밖에 되지 않은 시점에서의 미국의 경제봉쇄로 먹고 살기가 어려워지면서 대안으로 유기농업이 시작되었다고 한다. 20여년이 지난 지금은 쿠바의 자급률은 105%를 넘어 서고 있다. 쿠바의 농산물 자급률 증가에는 많은 요소들이 있지만 그중에 제일 큰 부분은 어린 나이에서부터 농업교육이라고 한다.

쿠바는 곳곳에 크고 작은 텃밭 조성되어 있고, 쿠바에서는 집집마다 퇴비장이 있을 정도로 도시농업이 발달되어 있고, 퇴비장의 많은 부분은 지렁이 분변토를 이용하고 있다고 한다. 화학 퇴비를 아무리 잘 만들어도 지렁이 분변토를 따라가지 못하며, 우리나라에서 문제가 된 분뇨, 하수슬러지, 축분까지도 지렁이가 먹고 질 좋은 분변토를 만들어 준다고 설명했다. 한 회장은 우리나라에서 유기농법이 빨리 성행하게 하려면 하루빨리 지렁이 연구가 진행되어야 된다고 부연했다.

제초제와 GMO(Genetically Modified Organism)

GMO란 어떤 생물체 속에 전혀 다른 종의 유전자를 끼워 넣어, 새로운 성질을 갖도록 만들어진 특이한 생명체이다. 그렇다면 이 GMO는 어디서 어떻게 만들어 졌을까?

제초제는 모든 생물을 죽이는데, 어느 날 제초제를 뿌린 토양을 살펴보니 제초제를 이기는 박테리아가 있었다고 한다. 그 박테리아를 추출해 콩에 삽입시켜 제초제를 맞아도 죽지 않는 '라운드 업 레디 콩'을 만들었다고 한다. 이 기술을 옥수수, 토마토, 쌀 등등 제초제를 뿌려야 되는 농산물에 삽입시키기 시작했고, 이 농산물이 GMO 즉 유전자 조작 식품이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잡초는 다시 자랐고 제초제나 살충제에 저항성을 가져 더욱 강력한 제초제와 살충제를 뿌려야만 한다. GMO에 대해 지속가능한 농업이고 부족한 식량난을 해결 할 수 있는 혁명이라고 했다고 주장하기도 하지만, 더욱이 강력한 제초제와 살충제를 만들어 내야만 하는 이 악순환의 반복이 혁명이고 지속가능한 농업인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듯 보였다.

또 GMO 식품을 섭취할시 억지로 조작된 유전자 이식 때문에 발생되는 독성 바이러스로 알러지, 아토피, 생식장해, 독성중독, 암 유발을 하고 있다. 베트남 전에서 고엽제가 뿌려지고 죽은 숲은 일부분 복구되었지만 유전자가 변이된 동물들은 아직도 굉장히 많아 완전한 복구가 되지 않았다고 한다.

그렇다면 과연 사람은 어떠할까? 고엽제를 직접 맞은 사람은 피부가 완전 헐어 문드러져 있었고, 고엽제가 몸에 들어가 돌연변이를 일으켜 기형아를 낳을 확률 역시 높다고 설명하면서, 베트남의 기형아 사진을 직접 보여주었다. 2세와 3세의 고엽제 피해를 보는 것 자체가 고통스러웠다.

우리나라 역시 제초제에 대한 피해가 들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대 사병의 정자가 비실비실이라는 제목의 기사 보여주면서, 우리 역시 제초제를 맞은 농산물을 계속 섭취할 시 우리 몸에서 축적된 제초제로 인해 기형아를 낳을 확률이 그만큼 높아질 것이라고 한다.

집중 한중열 회장의 말에 모두 집중하는 모습이다.
▲ 집중 한중열 회장의 말에 모두 집중하는 모습이다.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유기농업을 하기 위한 기본 조건

적지 선정이 잘 되어야 한다. 주변 농지에는 농약을 뿌리는데 혼자 친환경 농사를 짓기는 어렵다. 그렇기 때문에 타 농지와 경작 관계에서 피해가 없는 곳에 농사를 지어야 하며, 가장 좋은 형태는 친환경 단지화라고 설명했다. 또한 매연, 분진, 가스 등이 발생하지 않고 농업용수가 오염되지 않는 곳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한다.

주변의 생태계를 살려 천적을 보호. 수로가 생겨나면서 우리의 농지에서는 둠벙을 찾아 볼 수 없게 되었다. 주변 생태계를 살리기 위해서는 이 둠벙을 다시 부활시켜야 되며, 둠벙에는 수많은 해충의 천적인 두꺼비, 개구리 등의 서식지라고 주장했다.

둠벙 이외에는 다양한 풀을 심어 해충의 천적들이 살 수 있는 생활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하며, 또한 익충과 해충을 구별할 줄 알아야 효과적으로 해충을 없앨 수 있는데, 익충과 해충의 구별법은 의외로 간단하고 쉬웠다. 해충은 풀을 먹고, 익충은 벌레를 먹는다고 한다. 대표적인 익충은 무당벌레 거미 등이 있는데 논에 거미줄이 있음 그 벼는 유기농 쌀이라고 덧붙였다.

그 이외에도 물 사정이 좋은 곳, 질소성분을 적절히 조절해주고, 내병성이 강한 품종을 선택해야만 병충해 발생에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 유기 농업을 할 수 있다고 한다. 진딧물이 발생시에는 비눗물(20L에 2~5g 정도 녹인) 또는 우유를 9배 정도 희석 시켜 2~3일에 걸쳐 햇빛이 제일 좋은 오전 10시 오후 2시 사이에 하루 2번 정도 뿌려주면 된다고 실제적인 방제법을 알려주기도 했다. 살충제처럼 전멸은 안되지만 상당부분 개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 회장은 최소한 쌀만이라도 유기농으로 먹을 것을 당부했고, GMO사료를 먹고 자란 가축대신 신선한 유기농 채식을 권했다. 나가서 사먹는 것보다는 집에서 직접 만들어 가족들에게 안전하고 건강한 식사를 하기를 부탁하며 강의를 마쳤다.

유기농업을 해야 하는 절대적 이유를 다시 한번 깨닫게 되는 시간이었다. 유기 농업은 어떠한 측면으로 보게 되면 수확량도 적고 병해충 및 잡초 피해도 극심하고 가격 또한 저렴한 편이 아니다. 하지만 나 그리고 모두의 건강을 위하고, 다음 세대에게 제초제와 살충제가 찌든 땅에서 나고 자란 농산물이 아닌 비옥하고 건강한 땅에서 자란 농산물을 먹게 하기 위함을 다짐해 본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