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웅전의 보수 공사로 인해 임시로 석조지장보살좌상을 모셔 놓은 임시 대웅전
▲ 대웅전 대웅전의 보수 공사로 인해 임시로 석조지장보살좌상을 모셔 놓은 임시 대웅전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북지장사는 신라 소지왕 7년인 485년에 극달화상이 세웠다고 전하는 절이다. 팔공산 자락의 절 중에서도 그 역사가 가장 깊다고 하는 북지장사의 임시 대웅전에는, 삼존불 곁에 석불좌상 한 기가 있다. 이 불상은 북지장사 대웅전 뒤쪽 땅속에서 발견된 것으로 완전한 형태로 남아있다.

이 불상은 발견될 당시에 광배와 연화좌는 없었으며, 화강암으로 조성한 좌불상 한 기만 발견이 되었다고 한다. 이 좌불상은 현재 북지장사의 대웅전은 복원 공사로 인해, 임시 대웅전에 모셔두고 있다. 대구광역시 유형문화재 제15호로 지정이 되어있는 이 석불좌상은, 지장보살 좌상으로 보인다.

통일신라 말기에 조성한 것으로 보이는 석조지장보살좌상. 대구광역시 지정 유형문화재 제15호이다
▲ 지장보살좌상 통일신라 말기에 조성한 것으로 보이는 석조지장보살좌상. 대구광역시 지정 유형문화재 제15호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온화한 얼굴의 통일신라 말기의 좌상

북지장사 석조지장보살좌상의 얼굴은 온화한 인상이다. 그저 옛 석불답지 않게 말끔하게 조각이 되어, 언뜻 보면 요즘의 석조미술품으로도 볼 수 있는 형태다. 전체적으로 비례가 알맞고 단정한 자태를 보여주고 있으며, 왼손에는 보주를 들고 오른손은 무릎 위에 올려 손끝을 아래로 향한 촉지인을 취하고 있다.

법의는 양쪽 어깨를 감싸고 있는 통견으로 조성을 하였으며, 옷은 주름의 조각선이 가늘고 약하게 형식화되어 시대가 뒤떨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머리의 형태나 손에 든 보주 등으로 미루어 보아 지옥의 중생을 구제한다는 지장보살을 형상화한 것으로 보이며, 단정한 자태와 온화한 인상 등으로 통일신라 후기에 만들어진 작품으로 추정된다.

눈은 가늘고 귀는 길게 목까지 내여왔으며, 코와 입은 작은편이다
▲ 얼굴 눈은 가늘고 귀는 길게 목까지 내여왔으며, 코와 입은 작은편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왼손에는 손을 펴 보주를 들고있다. 법의는 통견으로 주름이 간결하게 처리되어 있다
▲ 보주 왼손에는 손을 펴 보주를 들고있다. 법의는 통견으로 주름이 간결하게 처리되어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오른손은 무릎 위에 올려 손끝을 아래로 향한 촉지인을 취하고 있다.
▲ 무릎 오른손은 무릎 위에 올려 손끝을 아래로 향한 촉지인을 취하고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미소를 띤 듯 노한 듯, 마음가짐이려니

북지장사 석조지장보살좌상은 얼핏 보아서는 그리 오래된 석불 같지가 않다. 문화재에 깊이가 없는 사람들은 그저 요즈음에 조성한 것으로 착각할 듯. 그렇게 고풍스럽지 않고 너무 말끔하단 생각이다. 그러나 그 연대가 신라 말이라고 하면, 이미 천년을 훌쩍 지났다는 것에 놀라고 만다.

아마도 이 석조지장보살좌상을 만든 장인이, 얼마나 오랜 시간 그 표면을 닦고 또 갈아낸 것일까? 이런 정도로 곱게 만들었다고 하면, 그 세월 또한 만만치가 않았을 것이기 때문이다. 아마도 안내판의 설명을 미리 보지 않았더라면, 나 역시도 그냥 지나쳤을 판이니 말이다.

발은 가부좌를 틀었으며, 비례는 비교적 안정적이다
▲ 측면 발은 가부좌를 틀었으며, 비례는 비교적 안정적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손가락을 곧게 편 손바닥 위에 보주를 올려놓고 있다.
▲ 보주 손가락을 곧게 편 손바닥 위에 보주를 올려놓고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곱게 표면을 갈아놓은 석불의 얼굴에는 미소를 띤 듯도 하고, 노여움을 가진 듯도 하다. 보는 사람들의 마음에 따라 미소로도, 아니면 노한 듯도 보이는 대구 팔공산 자락 북지장사 석조지장보살좌상. 그것 하나가 바로 옛 석불에서 만나는 신비로움이 아닐는지. 마음을 열고 석불을 바라다본다. 입가에 보일 듯 말 듯한 엷은 미소를 찾아낸다.
    
부처님 앞에 마음 한 자락 내려놓고

삼배를 하고 난 후, 고개를 든다. 한 낮의 햇볕을 받은 석조지장보살좌상. 지장보살은 이 사바세계에서 억압받는 자, 죽어가는 자, 악몽에 시달리는 자를 구원한다. 스스로 지옥으로 떨어지는 벌을 받아야 하는 모든 '사자(死者)'의 영혼을 구제할 때까지, 자신의 일을 그만두지 않겠다는 서원을 세웠다고 전한다. 지장보살은 전생에 브라만 집안의 딸로 태어나 석가모니에게 헌신적으로 기도함으로써, 자신의 사악한 어머니가 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한 적도 있다는 것이다.

가부좌를 한 발이 편안해 봉니다. 무릎은 법의로 감싸고 있다
▲ 기부좌 가부좌를 한 발이 편안해 봉니다. 무릎은 법의로 감싸고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그 지장보살 앞에 무릎을 꿇는다. 나 역시 이곳에서 서원을 세우기 위해서이다. 기운이 자라는 데 까지, 내 나라에 있는 문화재를 돌아보다가 명을 걷을 수 있기를. 그것이 10월 7일 팔공산 기슭 옛 고찰 북지장사에서 한 나의 서원이다. 엷은 미소를 입가에 띤 지장보살 앞에 내 마음 한 자락을 내려놓는다. 그 서원을 지킬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티스토리 '바람이 머무는 곳'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