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후쿠시마제1,2원자력발전소 (NHK) 후쿠시마제1원자력발전소뿐만 아니라 제2발전소로부터도 반경 10km 밖으로의 대피을 명령했다.
▲ 후쿠시마제1,2원자력발전소 (NHK) 후쿠시마제1원자력발전소뿐만 아니라 제2발전소로부터도 반경 10km 밖으로의 대피을 명령했다.
ⓒ NHK

관련사진보기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제1호기가 폭발했고 방사능 물질이 누출되었다"고 일본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11일 동북부 대지진으로 전력공급이 되지않으면서 원자력 내부 압력이 이상적으로 상승하자 당국은 압력을 내리기 위하여 발전기 내부의 수증기를 외부로 방출하는 작업을 해왔습니다.

그런데 원자로 내부의 냉각수의 수위가 내려가면서 열이 올라가고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체르노빌식의 폭발은 아니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입니다만,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는 것이 지혜로운 사람들의 대처법이겠지요.

일본 정부는 이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반경 3km의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린 상태입니다만, 상황이 악화되자 제1발전소만 아니라 후쿠시마 제2원자력발전소도 반경 20km로 그 범위를 넓혀서 주민대피령을 내렸습니다. 현재 정부는 혼자 힘으로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주민들을 헬리콥터 등을 동원하여 대피시키고 있는 중이라고 합니다.

지진은 일정한 시간이 흘러 안정되면 복구를 하면 되지만 원자력 발전소의 폭발은 1986년 4월 발생한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폭발 사고의 경험에서 알 수 있듯 오랜 기간에 걸쳐서 아니 세대와 국경을 넘어서 지속적으로 부정적으로 기능한다는 점에서 단순하게 지진의 문제와는 다른 차원의 문제입니다. 문제가 문제인만큼 일본 트위터들도 민감하게 대응하고 있습니다.

maaa0o1025님의 트위텃 일본정부가 속이거나 늦추지 말고 정보를 발표하라는 트윗
▲ maaa0o1025님의 트위텃 일본정부가 속이거나 늦추지 말고 정보를 발표하라는 트윗
ⓒ 김호영

관련사진보기


후쿠시마에 살고있는 maaao1025님은 체르노빌을 거론하면서 "후쿠시마 주민입니다. 체르노빌사고가 큰 문제가 된 원인은 러시아정부가 정보를 은폐했기 때문이라고 들었습니다. 부디 일본정부는 정확하게 현재 상황을 국민에게 전달해주면 좋겠습니다.나중에 알면 대응하기 어려워집니다"라고 트윗을 통하여 신속한 정보 공개를 호소했습니다.

moniraism님의 트윗 서쪽으로 도망가라는 트위터
▲ moniraism님의 트윗 서쪽으로 도망가라는 트위터
ⓒ 김호영

관련사진보기


monisaism님은 "원자력발전소는 확실히 폭발했습니다. 여러분~~ 안전을 위하여 서쪽으로 피하십시오. 후쿠시마로부터 가능한한 멀리 피하세요"라고 대피를 권하고 있습니다. 한반도와 일본 상공의 대기는 서쪽에서 동쪽으로 흐르고 있으므로 서쪽으로 피하는 것이 대기에 배출된 것으로 보이는 방사선물질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kaz_VTX1800C 정보를 수집하는 사람들을 응원하는 트위터
▲ kaz_VTX1800C 정보를 수집하는 사람들을 응원하는 트위터
ⓒ 김호영

관련사진보기


kaz_VTX1800C님은 "정보를 공개하려고 해도 조사자도 피폭의 위험이 있기때문에 신속하게 조사할 수 없을 것이다. 아니..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의 어떤 직원 중에는 위험을 각오하고 필사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사람도 있겠지. 존경합니다...정말로..."라고 위험을 각오하고 필사적으로 상황을 파악하거나 사고가 더 커지지않도록 노력하는 사람들에 대한 감사함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오후 6시 넘어서 일본 정부의 경제산업성원자력안정 보안원은 기자회견을 통하여 12일 오후 3시26분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1호기에서 폭발이 있었고, 4명이 다쳤다는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하였습니다. 그러나 폭발에 관한 사진 정보 외에는 아직 정확한 정보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하면서 가능한한 빨리 대응하겠다고 합니다. 즉 어떤 것도 불분명하다는 것이죠.

그러나 원자력으로 인한 폐해는 정부의 공식적인 대응과는 무관하게 주민들에게 부정적으로 작용하는 법입니다. 이런 때 주민 혹은 국민들끼리 트위터 등 SNS를 통하여 소통하는 것은 잘못된 정보가 상황을 악화시키는 것을 막으면서 국민들로 하여금 최악의 상황에 대비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면이 있는 것 같습니다. 집단지성이 최선의 형태로 작용하면 좋겠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