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인게시판

10만인클럽 회원들의 목소리를 듣습니다.
무죄추정의 원칙 지켜져야
소낙비로(jinaiou) 2020.05.26 11:13 조회 : 1039

지난 24일 충남 서산시청 앞 공원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는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상임대표)를 구속하라는 손팻말이 걸렸다. 옆에 놓인 카네이션 꽃바구니에는 윤 당선인의 사진과 함께 수갑이 채워져 있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정의연의 전신 격인 단체다.

-----기사 내용 중----


참 서글픈 일이 벌어지고 있다. 위안부 소녀상이 수난을 당하고 있다. 얼마전에는 돌로 찍히더니 또 최근에는 수갑에 묶이는 등 납득하기 힘든 일이 벌어지고 있다. 정의연의 윤미향 당선인이 여러가지 의혹으로 정의연 활동에 대한 그동안의 노고가 수포로 돌아가게 생겨 그 점은 매우 안타깝다. 하지만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하면 될 것이다.

그리고 검찰이 압수수색까지 한 상황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행동을 해야 하겠는가. 검찰의 수사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그리고 그 전까지는 무죄추정의 원칙이 지켜져야 할 것이다. 어제 어떤 기사에서는 윤미향 당선자가 마치 주택5개를 보유하고 있다는 식의 타이틀로 사람들을 기자가 사람들을 현혹시켰다.

이런식의 보도는 매우 나쁘다. 기자들이 기레기라 불려도 할 말이 없는 대목이었다. 한번 욕 바가지로 먹어 볼까 한다. 이용수 할머님께서 두번의 기자회견을 하셨다. 그런데 그 두번의 기자회견에서 이용수 할머님께서 윤미향 당선자의 비리를 알고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고 여겨졌다.

이용수 할머님도 검찰과 언론에서 윤미향 당선자의 비리의혹을 알아가고 있는 상황인거다. 이용수 할머님께서 두번의 기자회견에서 밝힌 것은 비리라고 할 수 없는 것들이다. 그저 서운하다, 정도로 끝내고 앞으로 수정해야 한다,라는 점이다. 더 이상은 할머님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점에서 이쯤에서 멈출까 한다.

하지만 이용수 할머님의 두번의 기자회견은 진실과 정의보다 감정에 호소하신 경향이 짙었다. 그게 너무 안타까운 점이다. 그리고 이번 윤미향 당선자의 경우 철저한 조사가 선행돼야 한다. 하지만 그전에 무죄주청의 원칙이 지켜져야 하지 않을까. 이 점은 제발 지켜졌으면 한다.

이름(별명) * 별명은 [정보수정]에서 입력 및 수정할 수 있습니다.
내 용 댓글등록

0/400자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글쓰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시 조회 첨부
[공지] '광고없는 지면' 서비스 시작-증액을 부탁드립니다(13) 10만인클럽 05.11 10:22 194958
1335 윤석열의 ‘쇼쇼쇼’ 비판 소낙비로 07.03 18:29 134
1334 햇볕 정책의 연장선으로 소낙비로 06.17 15:44 2480
1333 산업재해 줄이려면 소낙비로 06.11 16:02 4197
1332 부끄러운. 이 시대의 민주주의!그이름! 노미현 06.05 14:36 2050
1331 무죄추정의 원칙 지켜져야 소낙비로 05.26 11:13 1040
1330 [댓글] 자체회원 댓글 점검중입니다. 반반한넘 02.06 11:07 2569
1329 금강산 여행 신청하기(2) 최충원 10.28 14:38 16907
1328 깨어있는 행동하는 양심이여...“나는 냄비였다”(1) 소낙비로 10.26 12:34 15168
1327 “삶이 죽음에 안부를 묻다”(1) 소낙비로 10.18 00:27 3537
1326 올바른 뉴스 MNK 10.15 14:56 36124
1325 [후원한다고?] 10만인 가입하고 후원한다고(1) 태양 10.13 02:16 24967
1324 대한민국의 주인은 검찰이 아니다. 소낙비로 10.04 12:29 24417
1323 ‘피겨퀸’ 김연아의 역사...거꾸로 상상하기 소낙비로 10.02 13:36 3079
1322 내가 오마이뉴스를 후원하는이유(1) 연암 09.23 21:13 3969
1321 유죄단정 반칙, 검찰의 무리수 소낙비로 09.07 10:29 3155
1320 조국 후보자 임명…국민 믿어야 소낙비로 09.02 00:06 3291
1319 분노와 싸울 준비 소낙비로 08.27 23:48 3625
1318 침묵의 착각 소낙비로 08.22 12:25 3096
1317 울보 대통령(2) 소낙비로 08.18 17:12 3196
1316 불매운동, 시작이 반(2) 소낙비로 07.28 22:38 19137
1l2l3l4l5l6l7l8l9l10 다음맨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