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받고 소외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쓴다.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 멋집니다. 음흉함이 발각되서 안타깝지만. 축하드리고, 응원합니다. ^^
  2. 이상구 기자님과 혼술 하고 싶어용. ㅋㅋ
  3. 졸고를 읽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저도 글 쓰면서 탈노숙이 목표인데 목표를 이루기가 정말 힘들구나, 를 알았어요. 그 안에 예산의 효율적이지 않는 쓰임도 포함되는군요. 정책의 여러 문제점을 짚고 넘어가기에는 한계가 있어서 언급을 못했고요. 저도 실은 사회복지사 입니다. 사회복지사의 냉대를 문제 삼으셨는데 그런 분은 극히 드문것으로 알고 있어요. 헌신적으로 일하시는 분들이 많답니다. 물론 헌신적으로 일한다고 해결되는 문제는 아니지만요. 여러모로 힘들죠, 극빈층의 사회통합 문제는....
  4. 이영미 기자님! 오랜만에 기사를 쓰셨네요. 반가워요. 안그래도 지난번처럼 안부 여쭙는 메일 쓰려고 했었어요. ^^ 기사에 보니 대학원에서 공부를 시작하셨나 보군요. 정말 그 열정이 대단하십니다. 한 사람이라도 더 사이좋게 소통하고 싶어서라니... 감히 엄두도 못 낼 목표를 세우셨네요. 부디 그 열정이 빛을 보는 날이 오기를 바랍니다. 무더운 여름 건강히 나시길 바라고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5. 기자님이 지적하신 낮술의 안좋은 점을 알겠는데 그럼에도 낮술이 땡기네요~ 전, 이상하게도 심각하게 금주를 선언하시고 쓴 이 글을 보면 술이 땡겨요...ㅠㅠ
  6. ㅎㅎㅎ 고맙습니당. 좋은 글, 노력하겠습니당...
  7. 헐~~ 고맙습니다. 근데 누구시죠? 닉네임이라 모르겠어요. 죄송...
  8. 기사 잘 봤습니다. 추운날 고생 많이 하셨네요. 커피도 직접 내려서 가져 갔다니 완전 감동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네 분이 같이 취재를 나가셨나요? 미리 약속을 하고 가신 건가요? 저도 한 번 같이 가고 싶어서요...^^
  9. 기사 잘 보고 있습니다. 너무 재미 있어요. 힘내시고 금주에 성공 하시길 바라.... 근데 왜 기자님과 술이 먹고 싶을까요? ㅋㅋㅋ
  10. 낮에 일터에서 노트북으로 댓글을 달았는데 안 올라갔네요. 처음엔 닉네임으로 되어 있어서 누군가 한참 생각했어요. 저 역시 김종훈 기자님을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앞으로도 따뜻한 기사 많이 써 주시길 바래요. 기회가 되면 오프에서도 다시 뵙고 싶어요. 인상이 참 좋았거든요...^^ 참! 저를 `찜`해 주셔서 고마워요~~ 저도 `찜`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