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 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 잘 읽었습니다. 재미있네요. 앞으로도 기대할게요. 중국인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군요.
  3. 지요하 기자님 늘 감사드려요.
  4. ㅋㅋ
  5. 맞아요 아날로글.... 신도시 아파트에서만 살다가 오래된 동네로 오니 새로운 풍경을 많이 봅니다... 아니 새로운 게 아니라 10년 전 쯤으로 돌아간 모습이랄까요?? 나름 정겹고 좋습니다..
  6. 옳으신 말씀입니다... 감사합니다.
  7. @sgk0616 감사합니다. 저희 집도 나름 리모델링을 해서 단열이 잘 됩니다..
  8. 감사해요... 변동이에요... 놀러오세요.
  9. 자주 쓰도록 해 보겠습니다.
  10. 네 저도 반갑습니다... 같은 동네 주민이 되어서... 근처에서 자주 뵈요... 동네 내력도 알려주시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