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낮은 곳에서 세상을 관찰하고 진단하며, 사회의 양분이 되는 기자로 성장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