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서두르지 않고 꾸준히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