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만큼만 쓰되, 쓰는 경계가 확장되어 가길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