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윤성효 (cjnews)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창원 북부리 팽나무'. 겉흙 유실로 팽나무 쪽에 갈대, 억새, 띠, 잔디 등 다년생(여러해살이) 초본(풀)의 땅 속 줄기(지하경)와 억새 뿌리 노출.

ⓒ박정기2022.10.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